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양성자료게시판

양성이 지식적으로만 흐른다네요

조회 수 6830 추천 수 0 2011.07.25 17:37:53
양성교재를 편찬한지 올해로 8년이 되었다.
양성교재 편찬은 양성의 방황을 멈추게 해주었고,
형제회 양성의 방향을 잡아주었다.

교재 편찬은 참으로 반가웠다.
그러면서 교재내용을 어떻게 하면 명확하고 확실하게 가르쳐야 하는가가
양성봉사자들의 최고 관건이었고 또 그렇게 해오고 있다.

재속프란치스코회 한국 현존 75주년을 맞아 회원들의 회개와 형제회 쇄신을 위해 열린
전국 회장단 토론회를 지역별로 하면서 꼭 언급되는 일이 있었다.
바로 양성교재에 얽매여 지식적으로만 양성을 한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교재의 내용만 전달하는 일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양성봉사자는 없으리라고 본다.
지적이고 인격적이고 영성적인 일의 전부를 할 수 없기에
양성교재의 내용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그나마 최소한의 의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나름대로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적어도 지식이 도외시된 양성이란 바람직하지 않기도 하다.

물론 사부님께서 바오로 사도의 말씀을 인용하여
문자는 사람을 죽이고 성령은 사람을 살린다고 권고에서 말씀하신다.
반면 파도바의 안토니오 성인이 신학교수가 되는 청을 하였을 때는
"회칙에 담겨있는대로 기도와 신심의 정신을 끄지 않는한,
그대가 형제들에게 신학을 가르치는 일은
마음에 듭니다."고 하였다.

현재 한국재속프란치스코회 양성의 가장 큰 문제점은 무엇일까?

용기가 없는 사람이 용기가 무엇인지에 대해 충분히 알 수는 있고 설명할 수 있다.
그러나 그가 용기있는 사람은 아니다.
비록 우리가 성인처럼 살지 못해도 우리는 충분히 형제회와 프란치스칸 영성을 알 수 있고,
또 가르칠 수 있다.
그러나 우린 성인이 아니다.

플라톤에 의하면 이것은 "참"이 아니다. 이것은 거짓이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인 우리가 비록 성인의 경지에 있지는 않지만
양성을 할 수는 있다.
그것은 성령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기 때문이고 성령 자신께서 자신의 일을
부족한 우리를 통해서 하고 계시기 때문이다.

곧 우리가 넘어지고 부서지는 가운데 성령께서 함께 계시기에
우리는 거짓이 아니다.
양성의 주체는 바로 성령이시기 때문이다.

지식만 가르친다는 양성에 대한 지적들은
그 지식을 바탕으로 삶을 살아내야 한다는 자의식의 확장이 일어난 것이라고 믿는다.
왜냐하면 복음은 스스로 우리 안에 누룩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늘상 빚어지는 양성의 문제들 앞에 놓여있지만
양성봉사자들은 삶으로 실천하고자 뼈를 깍는 노력을 하고 있음을 안다.
그리고 통합적인 양성을 위해 자기 자신을 단련하고 있음을 안다.
매일 회개거리를 찾아 자신을 양성하고 있음을 안다.
사람마다 그 방법과 효과는 다르겠지만...

그렇다면 양성의 방법을 달리 해보는 것은 어떻겠는가?
교재의 내용을 전달하는 방법도 좋지만
오히려 피양성자들에게 그 과의 내용을 요약하고 발표하게 하면 어떨까?
또 농촌과 도시의 양성방법은 달라야 할 것이고
교재내용을 더욱 쉽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들도 찾아야 할 것이다.

또한 그 어떤 좋은 교재나 가르침보다도
피양성자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동반자적 양성은 더더욱 중요한 일이다.

열린 토론회를 마치면서
형제회 양성의 범위와 방법 등을 변화시켜 형제회 쇄신의 기틀이 마련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리따

2011.09.18 22:46:22
*.171.207.232

***피양성자들의 요약 발표 했던 경우
=>3년간 유기서약반을 양성 봉사하면서 2년간 6개월은 제가하고 나머지 약6개월은 양성회원들이 요약 발표하게 하였는데, 처음에는 부담스러워했지만 편하게 준비해 오게하고 발표후 제가 보충 설명하였는데 ,아주 좋았고 맡은 과의 내용를 충분히 공부하고 발표하기위해 준비했기에, 깊게 각인이 되어 본인것이 되었다는 호평이었습니다.
< '함께 어우러지는 동반자적 양성'!!! 감사드리며, 평화를 빕니다. >

가타리나

2011.09.18 22:46:22
*.168.211.193

고맙습니다. 함께 어우러지는 양성은 바로 양성봉사자 자신의 양성도 함께 이루어지리라 봅니다. 기쁨과 평화를 함게 하며!

리드비나

2011.09.18 22:46:22
*.170.192.239

평소 리따님의 방식대로 각 과마다 요약하여 노트정리를 하도록 과제를 부여하고 발표하게 하였었죠.
모두들 자신의 할말이 많아 3분 스피치로 정하고 발표하게 하였답니다.
넘 힘든 공부 방식이라며 투덜대긴 했었지만 늘 눈빛은 반짝이며 자신의 차례에 어김없이 3분 스피치 룰을 어기며 발표를 했었지요, 자연스레 다른 의견을 갖인 분들 이야기 하게 하며 토론형 수업을 했었습니다.

오늘 입회2반 마지막 공부,
지난달 과제,
자신이 마음으로 받아드린 복음, 자신에게 기쁜소식으로 다가온 복음은 무엇인지
묵상하여 적어오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인생 모토가 되는 성서귀절두요.
오늘 나눔을 갖였습니다.
눈가를 촉촉히 적시며 자신의 복음으로 확인 하는 시간, 앞으로의 결심 발표,
참으로 은총이 함께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덩달아 1년을 함께 공부한 시간들, 그야말로 은총이었습니다.

사부님의 회칙 저변에는 늘 복음이 함께하기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35 인생의 가을 이야기 4 국가형제회 2018-01-17 1558
34 인생의 가을이야기 국가형제회 2017-11-08 1547
33 국제평의회 양성지침 file 조재환 2016-06-02 3915
32 서식자료실 다운로드가 안됩니다 [1] 신선희 2013-12-09 5151
31 피양성기 평가자료(1회의 경우) file [2] 김창재 2013-01-02 7427
30 1월 국제평의회 영속적 양성자료 file [1] 가타리나 2011-12-31 7010
» 양성이 지식적으로만 흐른다네요 [3] 가타리나 2011-07-25 6830
28 형제회원 수를 늘이려고 하다가 [4] 가타리나 2011-04-03 6471
27 숫자라는 옷을 벗으면? [3] 가타리나 2010-12-21 6573
26 세 번째 월피정 가타리나 2010-12-16 5998
25 미국 국가형제회에서 실시하는 평화상 윤아오스딩 2010-11-22 6006
24 월피정 가타리나 2010-10-28 6346
23 감사한 마음 전합니다. [1] 프란치스코 2010-06-11 7474
22 7월 다미아노십자가, 8월 오상축일(라베르나) file [3] 스테파니 2009-08-25 6631
21 재속성과 관련하여 [2] 가타리나 2009-08-22 6461
20 재속프란치스칸인 요한 마리아 비안네 신부님 옷조각 가타리나 2009-07-21 6759
19 경남지구 양성계획서(2009-2012) [1] 요셉 2009-07-19 6571
18 이광재 디모테오 신부님 간략한 생애 가타리나 2009-06-14 8236
17 1937년 혜화동 서울 형제회 입회식(장면 장발 박사 등) file 가타리나 2009-06-14 7466
16 이광재 디모테오 신부님에 관하여 file [2] 가타리나 2009-06-11 7475

T 함께 있는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