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프란치스칸 성인/성지












 


 


축일: 9월16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 순교자
San Cornelio Papa e martire
St. Cornelius (Papa dal 03/251 al 06/253)
Roma (?) - Centumcellae (Civitavecchia), maggio 253
Died :martyred in 253; buried at the cemetery of Saint Callistus at Rome
Cornelio = nome di antica famiglia romana(name of ancient roman family)
Name Meaning : battle horn



고르넬리오는 251년에 로마의 주교가 되었다.


그는 노바시아누스 이단에 맞서 열심히 싸웠고 치프리아노의 도움으로 자신의 권위를 강화할 수 있었다.


갈로 황제는 그에게 유배형을 내렸다.


고르넬리오는 253년 치비타베키아(Civitavecchia) 근교에서 세상을 떠났는데,


나중에 그의 유해는 로마로 옮겨져 갈리스토 묘지에 안장되었다.


(buried at the cemetery of Saint Callistus at Rome)


 



 


교회에 대한 박해가 심했기 때문에 파비아노 성인의 순교 이후 14개월 동안 교황이 없었다.


그 기간 동안 사제단이 교회를 다스렸다.


고르넬리오의 친구인 치프리아노는, 고르넬리오가


"하느님과 그리스도의 판단에 따라, 대부분 성직자의 증언에 따라, 신자들의 투표로써,


원로 사제들과 선한 사람들의 동의로써 교황에 선출되었다."고 적고 있다.


 


교황으로서 2년간의 재임 기간 중 고르네리오에게 가장 큰 문제는


박해 시기에 배교했던 그리스도인을 다시 받아들이는 것과 고해 성사에 관한 것이었다.


극단적인 두가지 견해로 결국 둘 다 단죄받게 되었다.


 


아프리카의 대주교인 치프리아노는 배교자는 주교의 결정에 따라


용서받을 수 있다는 자신의 주장을 확립시키려고 교황에게 호소했다.


그러나 고르넬리오는 로마 주교의 반대 의견에 부딪혔다.


그가 교황으로 선출된 이후 노바시아노(교회를 다스리던 사람 중의 한 사람)라는


한 사제가 로마의 주교가 되어 그와 맞서 대항했다.


그가 바로 최초의 대립 교황이다.


 


그는 교회가 배교자뿐 아니라 살인,간통,간음,축첩 등의 죄를 지은 자들까지도


용서해 줄 수 있는 힘을 가졌다는 것을 부인했다.


노바시아니즘이 비록 몇 세기 동안 지속되기는 하였지만, 고르넬리오는 노바시아니즘을 배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특히 아프리카의 치프리아노)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그는 251년 로마에서 주교회의를 열고 배교자들도


관례적인 ’참회의 처방’으로써 교회에 되돌아올수 있다고 지시했다.


고르넬리오와 치프리아노의 우정은 치프리아노의 반대자 가운데 한 사람이 치프리아노를 고발했을 때


얼마 동안 긴장 상태에 있었으나 문제는 해결되었다.


 


고르넬리오 문서는 3세기 중엽의 교회 조직의 범위를 보여 준다.


그 문서에 의하면 46명의 사제와 7명의 부제, 7명의 차부제가 있었으며


그리스도인의 수는 약 5만명으로 집계되어 있다.


고르넬리오는 오늘날 치비타 베키아라고 하는 곳으로 유배되어 그곳에서 고생하다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


 


Cornelio는 고대 로마 가족의 이름이며 전투 경적(battle horn)이라는 뜻이다.


 



 


교회사에는 있을 수 있는 모든 오류가 수시로 제창되었다고 말하는 것은 거의 사실인 것 같다.


3세기에는 우리가 별로 고려하지 않던 문제 하나가 해결되었다.


그것은 성찬의 전례 전에 고해를 한다는 것과 대죄를 범한 후에 교회와 화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르넬리오와 치프리아노 같은 사람은 엄격주의와 방임주의의 양극단 사이에서


중용의 길을 발견함으로써 교회를 도운 하느님의 도구였다.


그들은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지혜와 경험으로 새로운 경험을 평가하고,


그리스도께서 시작한 것을 계속 지키면서 영원히 살아 있는 교회 전통의 흐름을 지켜온 사람들이다.


(롤리너)


 



 


"하느님은 한 분이시고 그리스도도 한 분이시며 교회의 으뜸도 하나이다.


이 으뜸 주교좌는 본래 주님의 권위로 베드로 위에 세워진 것이다.


그러므로 다른 제단이나 다른 제관을 만들어 낼 수 없다.


어떤 사람이 하느님의 제도를 무시하고 자신의 격정이나 무모함으로 만들어 내는 것은


무엇이든지 거짓이고 속된 것이며 독성적인 일임에 틀림없다."


(성치프리아노, ’가톨릭 교회의 일치’)


 


 



 


 



 


축일;9월 16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San Cipriano Vescovo e martire
St. Cyprianus of Carthage
Saint Cyprian of Carthage,Bishop and Martyr
CYPRIAN of Carthage(Thaschus Caecilius Cyprianus)
c.200-beheaded 14 September 258
Born :190 in Carthage, North Africa
Died :beheaded 14 September 258 in Carthage, North Africa
Cartagine (Tunisia), ca. 210 - 14 settembre 258
Cipriano = nativo di Cipro, dal greco e latino (native of Cyprus, from the Greek and Latin)
Memorial :31 August in Eastern Church


 


치프리아노는 210년경 카르타고의 이교인 부모에게서 태어났으나 개종하여 사제가 되고


249년 카르타고의 주교가 되었다.


그는 매우 어지러운 시대에 자신의 모범과 저술로써 교회를 탁월하게 다스렸다.


발레리아누스 황제의 박해 때에 유배되었다가 258년 9월 14일에 순교하였다.


 


치프리아노는 특히 북아프리카에서 3세기의 그리스도교 사상과


관습의 발달에 영향을 미친 아주 중요한 인물이다.


고등 교육을 받았으며 유명한 웅변가인 그는 30여 세에 그리스도교로 개종했다.


그는 가난한 이들에게 자기 재산을 분배했으며 세례받기 전에 순결을 맹세함으로써


그의 주위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2년만에 서품을 받았으며, 그의 뜻과는 달리 오늘날 튀니스 근처에 있는 카르타고의 주교로 선택되었다.


 


치프리아노는 교회가 누려 온 평화가 많은 그리스도인들의 정신을 약화시켰으며,


 진정한 신앙을 갖지 않은 개종자들에게도 문을 열어 주었다고 개탄했다.


데치아노 박해가 시작되었을 때,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쉽게 교회를 떠났다.


 


이들을 받아들이는 문제가 3세기에 가장 큰 논쟁점이 되었으며,


이것 때문에 교회가 고해성사를 발전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노바투스는 치프리아노가 주교로 선출되는 것을 반대했던 사제로서


 치프리아노의 부재중에 스스로 나서서 일했으며


(그는 은밀한 곳으로 물러나서 교회를 이끌었는데 이것이 비난을 사게 되었다)


아무런 교회법적인 참회를 부과하지 않고 모든 배교자들을 받아 들였다.


결국 그는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런 이유 때문에 251년의 카르타고 공의회가 소집되었던 것이다.


이즈음에 그는 저 유명한 저서인 "교회의 일치"를 썼다.


그러나 노바투스는 로마로 가서, 치쁘리아노가 열렬히 지원하는


교황 고르넬리오를 반대하여 반교황이 되는 소동이 일어났다.


 


치프리아노는 중도의 입장을 취했는데 실제로 우상 숭배를 하던 사람들은


죽음으로써만이 친교를 회복할 수 있었으며,


반면에 우상 숭배를 했다는 증명서만을 산 사람들은 일정 기간의 참회 기간을 거친 후에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것조차도 새로운 박해 동안에는 완화되었다.


 


252년~54년 카르타고에 흑사병이 만연하는 동안 치프리아노는


그리스도인들에게 그들의 적과 박해자를 포함한 모든 이들에게 도움을 주도록 촉구했다.


그러나 신자들은 그를 비난하였고, 또 격렬하게 항의까지 하였다.


이런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하여 그는 "윤리에 대하여" 란 책을 저술하였다


고르넬리오 교황의 친구인 그는 다음 교황인 스테파노를 반대했다.


치프리아노와 다른 아프리카 주교들은 이단자와 분리론자들이 행한 세례를 인정하지 않았다.


 


255년~56년에 열린 아프리카 회의는 이단자로부터 세례받은 사람들에게 재세례를 요구하는 결정을 내렸고,


치쁘리아노는 교황 스테파노와 신랄한 논쟁을 벌이게 되었다.


 


이것이 교회의 보편적인 견해는 아니었지만 치프리아노는 스테파노의 파문 위협에도 굴복하지 않았다.


그는 황제에게 추방당했고 그 후 재판을 받기 위해 소환 되었다.


 


그는 자기를 따르는 사람들이 자신의 순교를 목격해야만 한다는 주장과 함께 도시를 떠나기를 거부했다.


치프리아노는 친절과 용기, 격정과 인내를 함께 지닌 사람이었다.


그는 쾌활하고 진지했으므로 사람들은 그를 사랑하는 것인지 혹은 존경하는 것인지 모를 정도였다.


그는 세례 논쟁 동안 온화한 태도를 취했다.


그가 참회에 관한 논문을 쓸 당시에 자신의 감정을 염려했음에 틀림없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치프리아노가 영광스러운 순교로 자신의 분노를 속죄했다고 말했다.


 


그는 교회, 사목, 성서, 동정 그리고 배교자 문제에 관하여 수많은 신학 논문을 남겼다.


참으로 그는 크리스챤의 라틴 문학의 선구자로 추앙받을만 하다.


 


*성 아우구스티누스 주교학자 축일:8월28일.게시판1336번*


http://home.catholic.or.kr/gnbbs/ncbbs.dll/chinchang


 


그 당시의 교회 지도자들과 신자들은 그리스도의 완전한 가르침을 따를 수 있고


우익 또는 좌익의 어떤 과정에 의해서도 전환될 수 없는 가장 옳은 판단을 통해서


힘든 발전을 길을 가야만 했다.


 


You cannot have God for your Father if you do not have the Church for your mother....


God is one and Christ is one, and his Church is one; one is the faith,


and one is the people cemented together by harmony into the strong unity of a body....


If we are the heirs of Christ, let us abide in the peace of Christ;


if we are the sons of God, let us be lovers of peace.


 


"당신은 당신의 어머니를 위해 교회를 갖지 않듯이 당신의 아버지를 위해 하느님을 가질 수 없다.…


하느님은 한 분이시고 그리스도도 한 분이시며 그리고 그의 교회도 하나이다. 신앙도 하나이다.


사람은 모두 강력한 하나의 조직체 속에서 조화를 이루며 하나로 결합되어야 한다. …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의 상속자라면, 그리스도의 평화속에 머무르자.


 만일 우리가 하느님의아들이라면, 평화의 애호자가 되자."


(성치프리아노,’가톨릭교회의 일치’)


 


 



 


 



 


성 치쁘리아노 주교 순교자의 편지에서


(Epist. 60,1-2.5: CSEL 3,691-692. 694-695)


 


열렬하고도 확고한 신앙


 


나 치쁘리아노는 고르넬리오 형제께 문안 드립니다.


지극히 사랑하는 형제여, 우리는 귀하께서 신앙을 용맹히 또 영광스럽게 증거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귀하께서 보여준 영예로운 신앙 고백의 소식을 큰 기쁨으로 접수하고서


우리 자신마저도 그 공로와 그 영예의 동참자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우리 모두 하나의 교회를 이루고 또 한마음 한뜻을 이룬다면,


동료 사제가 칭송받는 것을 보고 마치 자기가 칭송받는 듯 즐거워하지 않을 사제가 있겠습니까?


또는 형제의 기쁨을 보고 함께 기뻐하지 않을 형제가 있겠습니까?


 


여러분이 보여 준 용기의 증거 소식을 듣고 또 형제들이 공적으로 신앙을 고백할 때


귀하께서 그들의 지도자로 거기 계셨다는 것을 알고 얼마나 큰 기쁨과 마음의 용약을 느꼈는지


이루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지도자로서의 귀하의 신앙 고백은 모든 형제들의 신앙 고백으로써 한층 더 찬란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귀하께서는 다른 이들을 영광의 길에 앞세움으로써 많은 형제들을 같은 영광에로 인도해 주었으며


또 귀하께서 다른 이들에 앞서 가장 먼저 신앙 고백을 함으로써 온 백성에게도


같은 신앙을 고백할 것을 설득시켜 주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당신의 열렬하고도 확고한 신앙과 형제들의 갈림 없는 사랑 가운데


무엇을 칭송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거기에서 온 백성의 지도자인 주교의 용맹이 환히 나타나고


그들 따라가는 신자들의 연대성도 잘 드러났습니다.


한마음 한 목소리가 된 여러분 안에서 로마의 온 교회가 신앙을 고백했습니다.


 


지극히 사랑하는 형제여, 바울로 사도가 극구 칭찬하셨던 여러분의 신앙은 이렇게도 찬란히 빛났습니다.


바울로 사도는 여러분의 용기와 불굴의 기백을 미리 내다보셨고,


여러분이 장차 거둘 공로를 전하셨으며, 부모들을 칭찬하시면서 자녀들을 독려하셨습니다.


여러분은 그렇게도 완전한 화목과 용맹으로


다른 모든 형제들에게도 용기와 일치의 좋은 모범을 보여주셨습니다.


 


지극히 사랑하는 형제여, 주님은 당신의 섭리로써 시련의 때가 다가오고 있다고 우리에게 훈계하십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사랑과 우리에 대한 배려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다가오는 이 시련에 대해 필요한 권고를 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를 하나로 묶는 상호 사랑의 일이므로 서로 도와주며


모든 백성과 함께 단식과 밤샘과 기도 안에 항구하도록 합시다.


이것들은 우리를 용감히 서 있게 하고 인내하도록 도와주는 천상의 무기들입니다.


이것들은 영신적 방어체이며 우리를 보호해 주는 거룩한 활들입니다.


화목과 영적 사랑 안에서 서로 기억해 주고 서로서로를 위해 언제 어디서나 기도하며


서로의 사랑으로 우리의 고통을 가볍게 하도록 합시다.


 



 


 



 


성 치쁘리아노 주교의 순교에 관한 「총독의 기록문」에서


(Acta, 3-6: CSEL 3,112-114)


 


이렇게 명백한 사태에서 더 이상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9월 14일 아침 갈레리우스 막시무스 총독의 명에 따라 세스티에는 큰 군중이 모여들었다.


총독은 그날 사우치오루스라고 하는 총독 관저로 치쁘리아노를 끌어내라고 했다.


치쁘리아노 주교가 그 앞에 대령했을 때 갈레리우스 막시무스는


그에게 "네가 타시오 치쁘리아노냐?" 하고 물었다.


그러자 치쁘리아노 주교는 "네, 그렇습니다."고 대답했다.


총독이 "너는 그 불경한 자들의 집단에서 지도자로 일해 왔는가?" 하고 묻자,


"그렇습니다." 하고 치쁘리아노 주교는 대답했다.


총독이 다시금 "거룩한 황제들께서는 네가 제사를 바치도록 명령을 내리셨다."고 말하자,


 "나는 그렇게 하지 않겠습니다."고 그는 대답했다.


"그럼 잘 생각하라." 하고 총독이 권고하자 치쁘리아노 주교는 "귀하가 명을 받은 대로 하십시오.


이렇게 명백한 사태에서 더 이상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고 대답했다.


 


총독은 잠시동안 자문관들과 판결에 대해 상의한 후 마지못해 이렇게 말했다.


"너는 오랫동안 불경한 자세로 살아왔고 또 네 주위에 많은 범죄자들과 미신자들의 무리를 끌어 모았으며


로마의 제신들과 그분들께 바치는 예배 의식에 적대감을 드러내 왔었다.


그리고 경건하고 거룩한 군주들인 발레리아누스와 갈리에누스 아우구스투스 및


공경하올 발레리아누스 황제도 너를 공식적 예배에로 되돌이킬 수 없었다.


너는 엄청난 죄과의 장본인이요 그런 범죄를 충동한 자로서 네 죄에 가담한 자들의 표본이 되었다.


그래서 네 피로써 법 기강이 존중되어야 하겠다."


이 말을 끝내자 총독은 자기 자리에서 큰소리로 다음 판결문을 낭독했다.


"타시오 치쁘리아노를 참수형에 처하기로 결의한다."


이때 치쁘리아노 주교는 "천주께 감사." 하고 말했다.


 


선언문이 떨어지자 형제들의 무리는 "우리도 그분과 함께 참수형을 받고 싶습니다."


하고 부르짖어 형제들 가운데 큰 소동이 일어났고 거대한 군중이 그를 따라갔다.


이렇게 치쁘리아노는 세스티 평야로 끌려갔다. 거기에서 망토와 모자를 벗고는


땅에 무릎을 꿇고 겸손되이 하느님께 기도를 드렸다.


그리고 나서 달마티카를 벗어 부제들에게 건네주고 다만 아마포로 만든 속옷만을 걸치고


형 집행인을 기다렸다.


 


형 집행인이 도착했을 때 치쁘리아노는 형제들을 보고 그에게 금 스물 다섯 냥을 주라고 했다.


형제들이 그 앞에 아마포 천과 수건을 깔았다.


그리고 나서 복된 주교는 수건을 가지고 눈을 자기 손으로 가리려고 했으나 매듭을 묶지 못하자


사제 율리아노와 차부제 율리아노가 매듭을 매주었다.


이렇게 하여 복된 치쁘리아노는 죽음을 맞았다.


 


그의 유해는 이교도들의 호기심에서 보호하고자 그 근처에다 놔두었다.


밤중에 거기에서 촛불과 횃불을 밝혀 들고 기도 가운데 장엄히 수영장 옆 마팔리우스 거리에 있는 조


달관 마크로비우스 칸디디아누스 소유의 묘 터로 유해를 옮겨갔다.


며칠 후 갈레리우스 막시무스 총독은 세상을 떠났다.


복된 치쁘리아노는 발레리아누스와 갈리에누스 황제 치하에서,


그러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스리시는 가운데 9월 14일 치명했다.


그분께 영예와 영광이 세세토록 있으소서. 아멘.


 



 



 


 


교회 내에 이단 사설(異端邪說)이 성행하고 신앙에 대해 압박 내지 박해 하는 등 내우외환이 있을 때엔,


기이하게도 태평 무사할 때 보다 더욱 훌륭한 성인이 나타나 교회 위신을 회복하고


하느님의 영광을 현양하는 것이 상례이다.


이는 교회 역사를 살펴보면 알 수 있는 것으로 하느님의 오묘한 섭리에는 다만 감탄할 따름인데


251년에 로마 황제 데치오 때 일어난 잔혹한 박해 하에 북 아프리카에 위대한 교부(敎父)가 나타나


신자들을 인도하고 그 신앙을 옹호했다.


이 분이 바로 타쉬우드 체칠리우스 치프리아누스라는 성스러운 주교이다.


 


그는 200년경 부유한 이단자의 가정에서 태어났다. 천부적인 재주가 있으므로


당시의 상류 자제들의 관습에 따라 수사학을 공부해 변호사가 되고,


가문도 매우 번창하여 마음대로 명예와 재산과 쾌락을 즐길 수가 있었으나


웬일인지 마음의 불안에 대해 어찌할 줄 몰랐다.


그는 세속만물의 허무함을 깨닫고 정신적 방면으로 마음을 돌리려고 금욕과 극기를 해 보았으나


원체 방종으로 흐른 몸이라 그것도 마음대로 안 되고 결국 환멸을 느끼게 되었다.


 


그런데 그가 46세 때이다. 그는 경험도 풍부하고 식별력이 능한 첼리치오 신부를 만나 사귀게 되고,


그의 지도로 그리스도교를 연구했던 바


이 종교야말로 가지 마음에 평화를 주는 종교라고 좋아하며, 246년에 세례를 받았다.


그리고 그의 회개를 증거하기 위해 거액의 재산을 대부분 빈민에게 나누어 주고


정결의 서원을 발하여 깨끗한 생활을 시작했다.


지금까지 이교 철학자의 서적을 탐독하던 것을 중지하고 이제는 성서와 바오로의 서간경,


그리고 테르툴리아노의 호교론을 연구하여 상당한 신학지식을 얻었다.


그래서 그는 얼마 후 사제 서품을 받고, 248년 주교 도나토의 서거를 계기로


일반 신자들의 열렬한 추천을 받아 그 후임으로 가르타고의 주교로 축성되었다.


그의 감탄할만한 완덕의 생활은 될 수 있는 대로 감추고자 했으나,


결국 세상에 알려지게 되고 사람들의 칭찬을 받게 되었다.


 


카르타고 교구의 각 교회는 수십 년 동안 박해를 받지 않았음인지,


신자들의 신앙에 대한 열의가 없었으므로 이를 근심한 치프리아노는


이를 바로 잡고자 솔선 수범하여 신자들에게 좋은 표양을 주고 때로는 엄격한 책망도 했으나


아무 효과도 내지 못하고 도리어 비난의 대상이 되고 말았다.


 


그러던 중 250년 데치오 황제의 대 박해가 일어나자 냉담한 신자들은 기다린 듯이


서로 앞을 다투어 관가에 가서 배교한다는 것을 신고했다.


정말로 한심한 노릇이었다. 이것을 본 치프리아노 주교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아마도 비통한 눈물로 여러 날 잠을 이루지 못했으리라.


 


그는 이런 배교자들의 죄악을 홀로 걸머지고 순교로써 생명을 하느님께 바쳐 속죄를 하고자 했다.


그런데 사제들은, "주교님까지 안 계시면 그야말로 카르타고 교회는 전멸입니다.


제발 주교님은 피신하시어 남은 양들을 보살펴 주십시오"하고 간청하는 것이었다.


치프리아노는 이 말에 하느님의 뜻이 있다는 것을 믿고 카르타고 근처에 피신처를 정하여


이를 근거지로 무식한 신자들을 가르치며


옥중에 있는 신자들을 몰래 방문하여 위로하고 격려도 해 주었다.


 


일시적으로 박해가 두려워 배교한 이들도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교회에 돌아오기를 바랐으나,


그들은 죄에 대하여 규정된 보속을 면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것은 그들의 자의로 하는 수작이고, 어디까지나 정의에 입각해서


교회를 다스려 나가는 주교가 그런 비겁한 청을 허락할 리가 만무했다.


그래서 주교는 교리를 밝히고 그 부당함을 나무랐더니,


펠리시시모라는 한 배교자는 이에 큰 불만을 품고 수명의 사제들과 합세해 주교를 배척하고


이교회(離敎會)를 세우게 되었다.


 


한편 데치오의 박해는 잔인 무도했으나 1년만에 종식되었으므로 주교도 카르타고에 돌아오게 되었다.


그 후 치프리아노는 전력을 다해 교회 부흥을 위해 노력하고 위의 이교회를 멸망시키고


신자들의 신심 생활에 활기를 띠게 했다.


이러한 혁신을 함에 있어 그는 항상 로마의 성 베드로의 계승자와 정신을 심어 주었다.


"그리스도의 정배인 교회를 모친으로 받들지 않는 자는 하느님을 참 아버지로 모실 수 없다’는


그의 말을 보아도 그의 교회에 대한 신뢰심이 얼마나 두터웠던가를 가히 알 수 있다.


 


252년에는 카르타고 및 그 부근에 악성 페스트가 유행해 신음하는 환자의 수는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치프리아노는 이때야말로 자선의 좋은 기회라 생각해 이 구제 사업에 나서서


신자를 권면하여 배교한 자이건 아니건 구별없이 간호해 주고,


혹은 그 시체들을 매장하는 등, 원수를 사랑하는 그리스도교적 정신을 보여 주었다.


그밖에 누미디아에 침입한 민족이 포로로 데려간 많은 로마인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거액의 보상금을 보내준 것은 역시 그의 위대한 애덕의 표현이었다.


 


데치오 황제의 박해후 교회가 형화를 누리기를 불과 6년만에 다시 교회 탄압의 마수는 뻗쳐졌다.


즉 그리스도교를 관대하게 취급하던 발레리아노 황제가


중신 마클리아노의 말을 듣고, 257년에 새로 금교령을 내리고


이번에는 특별히 성직자급을 목표로 하여 교회을 박해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치프리아노 주교도 즉시 체포되어 클루비스라는 곳에 유배가게 되었으나,


그 해 9월 14일 법관 갈레리오에게 재판을 받았다.


그리고 배교 명령에 불복종함으로 인해 사형 선고를 받았다.


이를 전해 들은 신자들은 비통의 눈물을 흘리며 "우리도 주교님과 같이 데려가라"고 부르짖었다고 한다.


이것으로도 그들이 얼마나 치프리아노 주교를 존경했는가를 알 수 있다.


 


곧 그는 형장으로 끌려나갔으나 마치 고향으로 가는 사람과 같이 안면에는 희색이 가득했다.


그는자기 목을 벨 형리에게 감사하는 뜻으로 금화 25매를 주고 어느 사제와 부제에게


자신의 눈을 가리게 하고 손을 잡아달라고 부탁하며 형리의 휘두르는 칼에 태연히 순교를 했다.


때는 258년 9월 14일이었다.


신자들은 그 이튿날 밤에 횃불을 들고 성가를 부르며 장엄한 행렬을 지어 성인의 유해를 운반하여


카르타고 근교에 있는 묘지에 정중히 안장했다.


 


 



 


 


♬5.Canto Gregoriano-Veni Sancte Spritus


 


 


 


 


 


 


 


 


 


San Cornelio Papa e martire
16 settembre - Memoria 
Roma (?) - Centumcellae (Civitavecchia), maggio 253
(Papa dal 03/251 al 06/253)
Cornelio, originario di Roma, fu eletto papa per la sua umiltà e la sua bontà, dopo un periodo di sede vacante a causa della violenta persecuzione di Decio. L'eretico Noviziano lo contrastò scatenando uno scisma ma Cornelio fu riconosciuto da quasi tutti i vescovi, primo fra tutti S. Cipriano. Morì nel 253, imprigionato a Civitavecchia, durante la persecuzione di Gallo.


Etimologia: Cornelio = nome di antica famiglia romana
Emblema: Palma
 
Cornelio e Cipriano sono ricordati dalla Chiesa in questo stesso giorno. Di Cipriano giovane sappiamo che è nato pagano a Cartagine intorno al 210. Battezzato verso il 245, nel 249 è vescovo di Cartagine. Nel 250 l’imperatore Decio ordina che tutti i sudditi onorino le divinità pagane (offrendo sacrifici, o anche solo bruciando un po’ d’incenso) e ricevano così il libello, un attestato di patriottismo. Per chi rifiuta, carcere e tortura. Oanche la morte: a Roma muore martire papa Fabiano. A Cartagine, Cipriano si nasconde, guidando i fedeli come può dalla clandestinità.
Cessata la persecuzione (primavera 251) molti cristiani, che hanno ceduto per paura, vorrebbero tornare nella Chiesa. Ma quelli che non hanno ceduto si dividono tra indulgenti e rigoristi. Cipriano è più vicino ai primi, e con altri vescovi d’Africa indica una via più moderata, inimicandosi i fautori dell’epurazione severa. A questo punto le sue vicende s’intrecciano con quelle di Cornelio, un presbitero romano d’origine patrizia. Eletto papa a 14 mesi dal martirio di Fabiano, si trova di fronte a uno scisma provocato dal dotto e dinamico prete Novaziano, che ha retto la Chiesa romana in tempo di sede vacante. Novaziano accusa di debolezza Cornelio (che è sulla linea di Cipriano) e dà vita a una comunità dissidente che durerà fino al V secolo.
Da Cartagine, Cipriano affianca Cornelio e si batte contro Novaziano, affermando l’unità della Chiesa universale. Non è solo sintonia personale con papa Cornelio: Cipriano parte dall’unità dei cristiani innanzitutto con i rispettivi vescovi, e poi dei vescovi con Roma quale sede principalis, fondata su Pietro capo degli Apostoli. Ucciso in guerra l’imperatore Decio, il suo successore Treboniano Gallo è spinto a perseguitare i cristiani perché c’è la peste, e la “voce del popolo” ne accusa i cristiani, additati come “untori” in qualunque calamità. Si arresta anche papa Cornelio, che muore in esilio nel 253 a Centumcellae (antico nome di Civitavecchia). E viene definito “martire” da Cipriano, che appoggia il suo successore Lucio I contro lo scisma di Novaziano.


Autore: Domenico Agasso
_______________________
Aggiunto il 1-Feb-2001
Letto da 3681 persone


 


San Cipriano Vescovo e martire
16 settembre - Memoria
Cartagine (Tunisia), ca. 210 - 14 settembre 258


Cipriano nacque a Cartagine verso il 210. Dopo tre anni dalla sua conversione al Cristianesimo, fu eletto vescovo della sua città. Ritiratosi in clandestinità durante la persecuzione di Valeriano, venuto a conoscenza di essere stato condannato a morte, tornò a Cartagine per dare testimonianza di fronte ai propri fedeli e venne decapitato nel 258.


Etimologia: Cipriano = nativo di Cipro, dal greco e latino
Emblema: Bastone pastorale, Palma
 
Di Cipriano giovane sappiamo che è nato pagano a Cartagine intorno al 210. Battezzato verso il 245, nel 249 è vescovo di Cartagine. Nel 250 l’imperatore Decio ordina che tutti i sudditi onorino le divinità pagane (offrendo sacrifici, o anche solo bruciando un po’ d’incenso) e ricevano così il libello, un attestato di patriottismo. Per chi rifiuta, carcere e tortura. O anche la morte: a Roma muore martire papa Fabiano. A Cartagine, Cipriano si nasconde, guidando i fedeli come può dalla clandestinità.
Cessata la persecuzione (primavera 251) molti cristiani, che hanno ceduto per paura, vorrebbero tornare nella Chiesa. Ma quelli che non hanno ceduto si dividono tra indulgenti e rigoristi. Cipriano è più vicino ai primi, e con altri vescovi d’Africa indica una via più moderata, inimicandosi i fautori dell’epurazione severa. A questo punto le sue vicende s’intrecciano con quelle di Cornelio, un presbitero romano d’origine patrizia. Eletto papa a 14 mesi dal martirio di Fabiano, si trova di fronte a uno scisma provocato dal dotto e dinamico prete Novaziano, che ha retto la Chiesa romana in tempo di sede vacante. Novaziano accusa di debolezza Cornelio (che è sulla linea di Cipriano) e dà vita a una comunità dissidente che durerà fino al V secolo.
Da Cartagine, Cipriano affianca Cornelio e si batte contro Novaziano, affermando l’unità della Chiesa universale. Non è solo sintonia personale con papa Cornelio: Cipriano parte dall’unità dei cristiani innanzitutto con i rispettivi vescovi, e poi dei vescovi con Roma quale sede principalis, fondata su Pietro capo degli Apostoli. Ucciso in guerra l’imperatore Decio, il suo successore Treboniano Gallo è spinto a perseguitare i cristiani perché c’è la peste, e la “voce del popolo” ne accusa i cristiani, additati come “untori” in qualunque calamità. Si arresta anche papa Cornelio, che muore in esilio nel 253 a Centumcellae (antico nome di Civitavecchia). E viene definito “martire” da Cipriano, che appoggia il suo successore Lucio I contro lo scisma di Novaziano. Lucio muore però dopo un anno (254). Gli succede Stefano I, e durante il suo pontificato c’è uno strappo con Cartagine, per il battesimo amministrato da eretici e scismatici, che è valido per Stefano e nullo per Cipriano.
Questi poi accusa Stefano di considerare ingiustamente il primato di Pietro come un diritto all’ingerenza continua nella vita delle singole Chiese. Il dissidio si estende pericolosamente, ma nell’agosto 257 papa Stefano muore, e intanto l’imperatore Valeriano ordina un’altra persecuzione. Cipriano viene mandato in esilio, dove apprende che il nuovo papa Sisto II è morto martire a Roma, col diacono Lorenzo. Liberato, può far ritorno a Cartagine; ma nel settembre 258 lo arrestano di nuovo, e il giorno 14 muore decapitato. In questo stesso giorno Cornelio e Cipriano sono ricordati per sempre insieme dalla Chiesa.


Autore: Domenico Agasso
_______________________
Aggiunto il 1-Feb-2001
Letto da 4873 persone


 



CORNELIUS
 
Memorial
16 September; formerly 14 September
Profile
Bishop. Twenty-first pope, elected after a year-and-a-half period during which the persecutions were so bad that papal ascension was a quick death sentence.


Worked to maintain unity in a time of schism and apostasy. Fought Novatianism and called a synod of bishops to confirm him as rightful pontiff, as opposed to the anti-pope Novatian. Had the support of Saint Cyprian and Saint Dionysius. He welcomed back those who had apostacized during the persecutions of Decius; the documents that settled this matter prove the final authority of the Pope. Exiled by Roman authorities to punish Christians in general, who were said to have provoked the gods to send plague against Rome. Martyr.


A document from Cornelius shows the size of the Church in Rome in his papacy: 46 priests, 7 deacons, 7 subdeacons, approximately 50,000 Christians.
Died
martyred in 253; buried at the cemetery of Saint Callistus at Rome
Name Meaning
battle horn
Patronage
against earache; cattle; domestic animals; earache; epilepsy; epileptics; fever; Kornelimünster, Germany; twitching
Representation
pope holding a battle horn or cow's horn; pope with a cow nearby


 


CYPRIAN of Carthage
 
Also known as
Thaschus Caecilius Cyprianus
Memorial
16 September in Western Church; 31 August in Eastern Church
Profile
Born to wealthy pagan parents. Taught rhetoric and literature. Adult convert in 246. Ordained in 247. Bishop of Carthage in 249. During the persecution of Decius, beginning in 250, Cyprian lived in hiding, covertly ministering to his flock; his enemies condemned him for being a coward and not standing up for his faith. Writer second only in importance to Tertullian as a Latin Father of the Church. Exiled during the persecutions of Valerian. Friend of Saint Pontius. Involved in the great argument over whether apostates should be readmitted to the Church; Cyprian believed they should, but under stringent conditions. Supported Pope Saint Cornelius against the anti-pope Novatian. In the persecutions of Valerian, he was exiled to Curubis in 257, then brought back Carthage and martyred in 258. His name is in the Communicantes in the Canon of the Mass.
Born
190 in Carthage, North Africa
Died
beheaded 14 September 258 in Carthage, North Africa
Patronage
Algeria, North Africa
Readings
You cannot have God for your Father if you do not have the Church for your mother.... God is one and Christ is one, and his Church is one; one is the faith, and one is the people cemented together by harmony into the strong unity of a body.... If we are the heirs of Christ, let us abide in the peace of Christ; if we are the sons of God, let us be lovers of peace.


Saint Cyprian, from The Unity of the Catholic Church
--------------------------------------------------------------------------------
Whatever a man prefers to God, that he makes a god to himself.


Saint Cyprian
--------------------------------------------------------------------------------
Let us remember one another in concord and unanimity. Let us on both sides of death always pray for one another. Let us relieve burdens and afflictions by mutual love, that if one of us, by the swiftness of divine condescension, shall go hence the first, our love may continue in the presence of the Lord, and our prayers for our brethren and sisters not cease in the presence of the Father's mercy.


Saint Cyprian from Letters, 253
--------------------------------------------------------------------------------
On the morning of the 14th of September, a great crowd gathered at the Villa Sexti, in accordance with the order of the governor Galerius Maximus. That same day the governor commanded Bishop Cyprian to be brought before him for trial. After Cyprian was brought in, the governor asked him, "Are you Thascius Cyprian?"


The bishop replied, "Yes, I am."


The governor Galerius Maximus said, "You have set yourself up as an enemy of the gods of Rome and our religious practices. You have been discovered as the author and leader of these heinous crimes, and will consequently be held forth as an example for all those who have followed you in your crime. By your blood the law shall be confirmed." Next he read the sentence from a tablet. "It is decided that Cyprian should die by the sword."


Cyprian responded, "Thanks be to God!"


After the sentence was passed, a crowd of his fellow Christians said, "We should also be killed with him!" There arose an uproar among the Christians, and a great mob followed after him. Cyrprian was then brought out to the grounds of the Villa Sexti, where, taking off his outer cloak and kneeling on the ground, he fell before the Lord in prayer. He removed his dalmatic and gave it to the deacons, and then stood erect while waiting for the executioner. When the executioner arrived, Cyprian told his friends to give the man 25 gold pieces.


The most blessed martyr Cyprian suffered on the 14th of September under the emperors Valerian and Gallienus, in the reign of our true Lord Jesus Christ, to whom belong honor and glory for ever. Amen.


from the Acts of the Martyrdom of Saint Cyprian by Saint Pontius
--------------------------------------------------------------------------------
You who are envious, let me tell you that however often you may seek for the opportunity of injuring him whom you hate, you will never be able to do him so much harm as you do harm to yourselves.


He whom you would punish through the malice of your envy, may probably escape, but you will never be able to fly from yourselves. Wherever you may be your adversary is with you, your sin rankles within. It must be a self-willed evil to persecute a person whom God has taken under the protection of His grace; it becomes an irremedial sin to hate a man whom God wishes to make happy.


Envy is as prolific as it is hurtful; it is the root of all evil, the source of endless disorder and misery, the cause of most sins that are committed. Envy gives birth to hatred and animosity. From it avarice is begotten, for it sees with an evil eye honors and emoluments heaped upon a stranger, and thinks that such honors should have been, by right, bestowed upon himself. From envy comes contempt of God, and of the salutary precepts of our Savior.


The envious man is cruel, proud, unfaithful, impatient, and quarrelsome; and, what is strange, when this vice gains the mastery, he is no longer master of himself, and he is unable to correct his many faults. If the bond of peace is broken, if the rights of fraternal charity are violated, if truth is altered or disguised, it is often envy that hurries him on to crime.


What happiness can such a man enjoy in this world? To be envious or jealous of another, because such a one is virtuous and happy, is to hate in him the graces and blessings God has showered down upon him.


Does he not punish himself when he sees the success and welfare of others? Does he not draw down upon himself tortures from which there is no respite? Are not his thoughts, his mind, constantly on the rack?


He pitilessly punishes himself, and, in his heart, performs the same cruel office which Divine Justice reserves for the chastisement of the greatest criminal.


Saint Cyprian


 


 
SEPTEMBER 16
ST. CORNELIUS AND ST. CYPRIAN


In the middle of the third century, the Church was still being persecuted. The fierce persecution of Emperor Decius claimed the life of Pope St. Fabian. The Church was without a pope for nearly a year. A holy priest of Rome, Cornelius, was elected in 251. He accepted because he loved Christ. He would serve the Church as pope even if his ministry would cost him his life. That is why Pope Cornelius was so greatly admired throughout the world. The bishops of Africa were especially outspoken in their love and loyalty to the pope. Bishop Cyprian of Carthage sent him letters of encouragement and support. Cyprian had been a convert at the age of twenty-five. He had astonished the Christians of Carthage by pledging a vow of perpetual chastity right before his baptism. He had eventually become a priest and in 249 a bishop.
Bishop Cyprian greatly encouraged Pope Cornelius by reminding him that during the present persecution in Rome not a single Christian had given up the faith. St. Cyprian's writings explain the love that Christians should have for the whole Church. This love should be for the pope as well as for the local diocese and parish. Cyprian wrote a scholarly work on the unity of the Church. This remains an important topic for all times, including our own.
Pope St. Cornelius died in exile at the port of Rome in September, 253. Because he suffered so much as pope, he is considered a martyr. St. Cyprian died five years later during the persecution of Valerian. He was beheaded at Carthage on September 14, 258. Together they share a feast day to remind us of the unity that the Church should always enjoy. This unity is a mark of the presence of Jesus who is the Center.


We can ask Pope St. Cornelius and Bishop St. Cyprian to help us grow in our love for the Church--for the pope, bishops, priests, lay people everywher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748 프란치스칸 성인 오, 영원한 진리여,참스런 사랑이여,사랑스런 영원이여-성 아우구스띠노 주교의 고백록에서 안젤라 2009-08-28 4388
747 프란치스칸 성인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축일:8월28일) 안젤라 2009-08-28 42046
746 프란치스칸 성인 복되신 동정마리아 탄신 축일(9월8일),성모님 축일표 안젤라 2009-09-10 8037
745 프란치스칸 성인 옛것은 사라지고 모든것은 새롭게되었도다-크레타의 성 안드레아 주교 안젤라 2009-09-10 4126
744 프란치스칸 성인 9월9일 복녀 세라피나 스포르자(2회) 안젤라 2009-09-10 14881
743 프란치스칸 성인 9월10일 톨렌티노의 성 니콜라오 안젤라 2009-09-10 16724
742 프란치스칸 성인 9월11일 성 요한 가브리엘 퍼보일러 순교자 안젤라 2009-09-10 5089
741 프란치스칸 성인 9월12일 성 구이도(귀) 안젤라 2009-09-11 4312
740 프란치스칸 성인 9월13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학자 안젤라 2009-09-11 5325
739 프란치스칸 성인 나에게는 그리스도가 생의 전부이며 죽는 것도 이득이 됩니다-성 요한 크리소스또모 주교힉지 안젤라 2009-09-11 4575
738 프란치스칸 성인 9월14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안젤라 2009-09-11 7430
737 프란치스칸 성인 9월15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안젤라 2009-09-11 12986
» 프란치스칸 성인 9월16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안젤라 2009-09-11 5103
735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 로베르또 벨라르미노 주교 학자 안젤라 2009-09-11 4409
734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녀 힐데 가르다 안젤라 2009-09-11 7525
733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프란치스꼬의 거룩한 상흔 축일 안젤라 2009-09-11 4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