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프란치스칸 성인/성지


 


St Augustine Washing the Feet of Christ - STROZZI, Bernardo


1629.Oil on canvas, 310 x 200 cm.Accademia Ligustica di Belle Arti, Genoa


 


성 아우구스띠노 주교의 (고백록)에서


(Lib. 7,10.18; 10,27: CSEL 33,157-163.255)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거기로부터 내 자신으로 돌아오라는 타이르심에 당신의 이끄심 따라 나의 가장 안으로 들어 왔삽고,


그리 될 수 있삽기는 당신이 나를 도와주신 때문이었습니다.


들어오고 나서 나는 무엇인지 모를 눈으로 영혼의 정신이 미치지 못하는 상주 불변의 빛을 보았습니다.


예사롭지 않고, 육안에 비쳐지지도 않는 이 빛은,


질은 같아도 크기가 더하여서 그만치 밝기 를 더하고 모든 것을 비추는 따위의 그러한 빛이 아니었습니다.


그런 따위가 아닌 색다르고, 딴 모든 것과 아주 다른 빛이었습니다.


그것은 물 위의 기름이나 땅 위의 하늘같이 내 영혼 위에 있는 것이 아니오나


나를 만들었기에 내 위이고, 나는 그의 지음을 받았기에 그 아래였습니다.


 



 


무릇 진리를 아는 이 그를 알고, 그를 아는 이 영혼을 알며, 그를 아는 것은 곧 사랑이로소이다.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그대 내 하느님이시니 그대를 향해 밤낮으로 한숨짓노라.


내 처음 그대를 알았을 때 그대 나를 맞아들여, 내가 볼 것이 무엇인지,


그러나 나는 아직 볼 자격이 없는 것을 보여 주었나니 .....


아찔하도록 쇠약한 내 안광에 세찬 빛을 쏘아주었기 난 사랑과 두려움에 떨고 있었노라.


마치도 하늘로 부터 "나는 장성한 자의 음식이로라. 너는 커라. 이에 나를 맛보리라.


내 육체의 음식처럼 나를 네게 동화시키지 말라. 오히려 너를 내게 동화시킬 것이니라."


하는 그대의 목소리를 듣는 듯 나는 얼마나 그대와는 멀리 등차의 세계에 있는지를 발견했노라.


 


당신을 누리기에 알맞은 힘을 기르고자 방법을 모색하여 보았으나


"하느님과 사람 사이의 중재 자, 만물 위에 계시어 세세에 찬미를 받으실


하느님이신 인간 예수 그리스도"를 받들어 모시기까지는 얻을 수 없었나이다.


스스로를 가리켜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로라." 부르신 그분께서 - 말씀이 살이 되심으로써 -


(나는 아직 허약하며 먹지 못할 몸이었으나) 음식을 살에 섞으셨으니


갓난이 우리에게 당신 슬기의 젖을 먹이시기 위함이었고,


실상 그 슬기로써 당신은 이미 만물을 창조하신 것이었나이다.


 



 


늦게야 님을 사랑했습니다.


이렇듯 오랜, 이렇듯 새로운 아름다움이시여,


늦게야 당신을 사랑했삽나이다.


내 안에 님이 계시거늘


나는 밖에서,


나 밖에서 님을 찾아


당신의 아리따운 피조물 속으로 더러운 몸을 쑤셔 넣었사오니!


님은 나와 같이 계시건만


나는 님과 같이 아니 있었나이다.


당신 안에 있잖으면 존재조차 없을 것들이


이 몸을 붙들고 님에게서 멀리했나이다.


부르시고 지르시는 소리로


절벽이던 내 귀를 트이시고,


비추시고 밝히시사 눈 멀음을 쫓으시니,


향 내음 풍기실 제 나는 맡고 님 그리며,


님 한 번 맛본뒤로 기갈 더욱 느끼옵고,


님이 한 번 만지시매


위 없는 기쁨에 마음이 살라지나이다. (고백록’10권 27장)


 



 


*고백록:


죄악의 심연을 거쳐 구원에 도달한 성인 아우구스티누스의 눈물겨운 체험을 수록한 자서전.


그리스도교 문학과 사상의 금자탑인 이 책은, 한국에서 최초로 라틴어를 우리말로 옮긴 불후의 명작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 프란치스칸 성인 오, 영원한 진리여,참스런 사랑이여,사랑스런 영원이여-성 아우구스띠노 주교의 고백록에서 안젤라 2009-08-28 4387
747 프란치스칸 성인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축일:8월28일) 안젤라 2009-08-28 42044
746 프란치스칸 성인 복되신 동정마리아 탄신 축일(9월8일),성모님 축일표 안젤라 2009-09-10 8036
745 프란치스칸 성인 옛것은 사라지고 모든것은 새롭게되었도다-크레타의 성 안드레아 주교 안젤라 2009-09-10 4125
744 프란치스칸 성인 9월9일 복녀 세라피나 스포르자(2회) 안젤라 2009-09-10 14881
743 프란치스칸 성인 9월10일 톨렌티노의 성 니콜라오 안젤라 2009-09-10 16724
742 프란치스칸 성인 9월11일 성 요한 가브리엘 퍼보일러 순교자 안젤라 2009-09-10 5089
741 프란치스칸 성인 9월12일 성 구이도(귀) 안젤라 2009-09-11 4311
740 프란치스칸 성인 9월13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학자 안젤라 2009-09-11 5324
739 프란치스칸 성인 나에게는 그리스도가 생의 전부이며 죽는 것도 이득이 됩니다-성 요한 크리소스또모 주교힉지 안젤라 2009-09-11 4574
738 프란치스칸 성인 9월14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안젤라 2009-09-11 7429
737 프란치스칸 성인 9월15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안젤라 2009-09-11 12985
736 프란치스칸 성인 9월16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안젤라 2009-09-11 5103
735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 로베르또 벨라르미노 주교 학자 안젤라 2009-09-11 4409
734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녀 힐데 가르다 안젤라 2009-09-11 7524
733 프란치스칸 성인 9월17일 성프란치스꼬의 거룩한 상흔 축일 안젤라 2009-09-11 4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