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프란치스칸 성인/성지




St. Helena - CIMA da Conegliano.


1495.Panel.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축일:8월18일


성녀 헬레나 황후


ST. HELENA


Sant' Elena
Saint Ellen, or Helena, Empress


Sant' Elena Madre di Costantino
Drepamim (Bitinia), III sec. – ? † 330 ca.
Born : 250
Died : 330 of natural causes
Canonized : Pre-Congregation
Elena = la splendente, fiaccola, dal greco
Name Meaning :light; torch





콘스탄틴 대제의 어머니 헬레나는 브리텐 출신이라고 하나,


그녀는 소아시아의 드레파눔에서 250년경 태어난 것이 확실하다.


그녀는 270년경에 로마의 장군인 콘스탄씨우스 클로루스를 만났는데,


그녀의 낮은 신분에도 불구하고 결혼하였다.


그들 사이에 콘스탄틴이 태어났는데, 293년에 체살이 되었다.


그러나 남편은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헬레나와 이혼하고 막시미안의 의붓딸인 테오도라와 결혼하였다.


막시미안이 사망하자, 그의 취하 군인들이 콘스탄틴을 황제로 모셨고,


그는 그의 어머니께 아우구스따라는 칭호를 드렸다.



헬레나가 언제 크리스챤이 되었는지는 불확실하지만,


그녀의 노력으로 밀라노 칙령을 반포케 하여 로마 제국 내에 그리스도교를 인정하고,


투옥된 모든 신자들을 석방하게 하였다.


그후에 성녀는 많은 성당을 짓고 가난한 이들을 도와주었으며 오랜동안 성지에서 살았는데,


전설에 의하면 그녀가 예수님의 십자가를 발견하였다고 한다. 이때문에 그녀의 문장은 십자가이다.


그녀는 아마도 니코메디아에서 사망한 듯 보이며, 콘스탄티노블에 안장되었다.



* 성 콘스탄티누스 대제 San Costantino Imperatore 축일:5월21일,게시판1773번.


http://home.catholic.or.kr/gnbbs/ncbbs.dll/chinchang





Constantine the Great and St. Helena



성녀 헬레나는 예수님의 십자가를 발견한 사람으로 전해 오는데


그보다는 어쩌면 남편에게 버림받은 여인들의 수호 성인이 되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여관집 딸이었던 헬레나는 로마 장군 콘스탄티노 클로루스와 결혼해서 아들을 낳았는데


그 아들이 바로 그리스도교를 공인한 콘스탄티노 대제이다.


그러나 남편은 얼마 후 헬레나와 이혼하고 로마 황제 막시미아노의 수양딸인 테오도라와 결혼했다.


세상에서 불공평하고 불행한 일들이 생기는 이유 중 하나는 사람들이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콘스탄티노 클로루스는 비록 황제의 수양딸과 결혼할 기회가 있다고 할지라도


조강지처를 저버리는 일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착한 일을 하라는 양심의 소리를 무시하거나,


악한 일을 하라는 유혹을 떨쳐 버리지 못하면 반드시 죄를 짓게 된다.


우리는 양심의 소리를 주의 깊게 들을 책임이 있다.


(꼰벤뚜알프란치스코홈에서.www.ofmconv.or.kr)





* 성 십자가 현양 축일:9월14일.게시판639번,1364번.


http://home.catholic.or.kr/gnbbs/ncbbs.dll/chinchang



로마 제국이 비로소 가톨릭에 자유를 준 것은 저 유명한 콘스탄티노 대제인데,


그때까지 300년 동안 계속된 박해에서 흔연히 신앙을 위해 생명을 바친


무수한 신자들의 용감성과 또 그들의 평상시의 훌륭한 행동은


아울러 뜻있는 이들의 마음을 감동시키고도 남음이 있었던 것이다.



콘스탄티노 대제의 아버지 콘스탄디오나 어머니 헬레나도


그러한 감화를 받아 은연중 가톨릭에 대한 경외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헬레나는 곧 세례를 받고 후세에 성녀로서의 존경을 받을만한 훌륭한 신앙의 소유자가 된 것이다.



그녀가 태어난 해는 확실치 않으나 대개 250년 전후로 추측된다.


그녀의 아들인 콘스탄티노가 274년 2월 17일에 출생했기 때문이다.


그녀의 고향은 소아시아의 비치니아 주에 있는 드레파눔이라는 곳이었으며


그녀의 양친은 명문의 집안도 아니고 재산도 넉넉하지 못했으므로


헬레나도 손수 벌어서 먹고사는 법을 강구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그녀는 본래 미모에다 아름다운 마음씨의 소유자였으므로


마침 그곳에 배속 근부 중인 로마의 장교 콘스탄티오 클로루스의 눈에 들게되어


낮은 신분에도 불구하고 그와 결혼하게 된 것이다.


그녀가 초산(初産)을 한 곳은 나이수스라고 하는 지금의 닛슈 시(세르비아 영내에 있다)이며


그 아기의 이름이 곧 콘스탄티노였다.





The Vision of Saint Helena - VERONESE, Paolo


c. 1580.Oil on canvas,Pinacoteca, Vatican



콘스탄티노는 작은 콘스탄티오라는 뜻이다.


그러는 동안 남편인 콘스탄티오는 차차 승진해 막시미아노 황제의 중신이 되고 부하들의 신망도 컸으므로,


곧 로마 제국 서부의 총독으로서 갈리아 지방, 즉 프랑스와 남독일, 스페인, 브리타니아 등


온 지방을 통치하게 되었다. 거기서는 조건이 있었다.


즉 먼저 그의 부인인 헬레나를 버리고 막시미아노의 딸인 테오도라와 결혼할 것과,


다음은 그 아들인 콘스탄티노를 볼모로서


소아시아의 니코메디아에 있는 리지니오의 저택에 남겨 둔다는 것이었다.


콘스탄티오는 그런 무리한 요구에 처음에는 응하려 하지 않았으나,


그의 복받치는 야심은 마침내 부인을 희생시키려고 결심했다. 때는 292년의 일이었다.



헬레나는 억울한 마음을 억제하며 비참히 그 자리를 물러났다.


그 아들 콘스탄티노는 인질로서 소아시아를 향해 떠나게 되어 서로 이별하게 되었다.


이리하여 콘스탄티오는 자기 야망대로 서 로마 지역의 총독이 되었으나,


역시 사람은 죽을 때엔 본심이 돌아오는 법이다.


그가 중병에 걸려 눕게 되자 그 아들이 보고 싶었던 것이다.


그래서 그 아들을 소환하려 했는데, 이것을 안 동 로마의 총독 리지니오는 콘스탄티노를 독살하려 했다.


겨우 난을 면해 아버지를 찾아간 콘스탄티노는


306년 아버지의 별세와 더불어 군부의 지시를 받아 그 후계 총독이 되었다.





그는 즉시 어머니 헬레나를 독일의 트리엘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 모시고 가서


아버지가 약탈한 그녀의 지위와 권리를 복구시켜 주었다.


그리고 그가 저 유명한 미르비오교(橋)의 전쟁에서 대승리를 얻자


곧 서 로마 제국의 황제로서 추대를 받고 로마로 거처를 옮겼다.


그 후 그는 어머니 헬레나에게 왕대비 아우구스타라는 칭호를 보내고


아울러 조폐권(造幣權)을 주고 어머니 고향인 드레파눔을 개조,


미화해 이를 헬레노폴리스 즉 헬레나의 시(市)라 개칭하여 영원히 그녀의 이름을 기념케 했다.



그러나 전에 세상의 쓴맛을 다 맛본 헬레나인지라, 연기와 같이 허무한 세상의 영화에 마음을 붙이지 않았다.


오히려 영원불멸의 행복을 말하는 가톨릭에 더욱 마음이 끌리어


마침내 60세에 이르렀을 때에 자진하여 세례를 받고 가톨릭 신자가 되었다.


초대 교회의 유명한 역사가인 에우세비오는 그녀를 평해 말하기를



“주 예수 그리스도께 직접 가르침을 받은 제자와 같이


그녀의 신앙은 견고하고 열의는 뛰어났다”고 했다.






당시 헬레나의 몸은 왕대비라는 높은 지위에 있고


또한 조폐권까지 가지고 있어 그녀의 부유함은 비할 데가 없었으나,


그녀는 빈민에게 희사하거나 성당 건축을 위한 것이라면 한 푼도 아끼지 않고 모든 원조를 제공했으며,


자기의 존귀한 신분을 잊고 천한 사람들과 함께 예식에 참여도 하고, 기도하기를 좋아했다.


콘스탄티노 황제는 그 후 자기의 기념 도시인 동 로마 제국의 콘스탄티노플


(콘스탄티노폴리스, 콘스탄티노의 도시라는 뜻이다)을 그 수도로 정했다.



헬레나는 예수께서 일생을 지내신 팔레스티나 지방과 조금이라도 가까운 곳에 살게 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또한 그녀의 유일한 소망인 성지 순례를 마침내 326년에 이루었다.


그때 교회의 원수들은 옛날의 성스러운 유물을 없애기 위해 갈바리아 산상에 세워졌던


주님의 십자가를 어딘가로 치워 버리고 그 대신 그 곳에다 베누스 여신의 동상을 세워 놓았었다.


헬레나는 여러 곳을 발굴해 고생 끝에 겨우 주님의 십자가를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이 때문에 그녀의 문장은 십자가이다.





헬레나는 또다시 주님의 탄생지인 베들레헴과 주님의 승천지인 올리브 동산에


기념 성당을 건축하고 많은 유물을 모시고 콘스탄티노플에 귀환했으나


얼마 후에 주님의 부르심을 받아 세상을 떠났다. 그때 그녀의 나이는 80세였다.


그녀의 상본은 보통 머리에 아름다운 관을 쓰고 화려한 복장에 망토를 두르고


위엄을 갖춘 왕대비의 복장으로 십자가를 안고 있는 모습으로 그린다.





밀라노칙령


Edictum Mediolanense



313년 2월 로마황제 콘스탄티누스 1세와 리치니우스(Licinius)가


밀라노에서 회담하고 6월에 발표한 칙령으로


로마제국의 전 영토 내에서 그리스도교의 자유를 허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이에 따라 박해시대에 몰수되었던 교회의 재산이 모두 반환되었고,


그리스도 교인을 속박하던 모든 법률은 폐지되었다.


이 칙령은 리치니우스가 막시미누스 다자(Maximinus Daza)를 무찌른 후


오리엔트 총독에게 보내 <박해자의 죽음에 대하여>


(De mortibus persecutorum, 348)란 서한 속에 실려 있었고,


이것이 다시 락탄시오(Lactantius)와 에우세비오(Eusebius)에 의해 인용되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이 때문에 밀라노칙령은 양 황제의 의견차로 인하여 밀라노에서 공포되지 못하였고,


칙령이라기보다는 동방지역의 총독들에게 보낸 포고문의 형식이었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가톨릭대사전에서)







*성 콘스탄티누스 대제 San Costantino Imperatore 축일:5월21일,게시판1773번.


★성 십자가 현양 축일:9월14일.게시판639번,1364번.






♬Jesus Joy of Mans Desiring - St.Philips Boys Choir


















Sant' Elena Madre di Costantino
18 agosto
Drepamim (Bitinia), III sec. – ? † 330 ca.


Di famiglia plebea, Elena venne ripudiata dal marito, il tribuno militare Costanzo Cloro, per ordine dell'imperatore Diocleziano. Quando il figlio Costantino, sconfiggendo il rivale Massenzio, divenne padrone assoluto dell'impero, Elena, il cui onore venne riabilitato, ebbe il titolo più alto cui una donna potesse aspirare, quello di «Augusta». Fu l'inizio di un'epoca nuova per il cristianesimo: l'imperatore Costantino, dopo la vittoria attribuita alla protezione di Cristo, concesse ai cristiani la libertà di culto. Un ruolo fondamentale ebbe la madre Elena: forse è stata lei a contribuire alla conversione, poco prima di morire, del figlio. Elena testimoniò un grande fervore religioso, compiendo opere di bene e costruendo le celebri basiliche sui luoghi santi. Ritrovò la tomba di Cristo scavata nella roccia e poco dopo la croce del Signore e quelle dei due ladroni. Il ritrovamento della croce, avvenuta nel 326 sotto gli occhi della pia Elena, produsse grande emozione in tutta la cristianità. A queste scoperte seguì la costruzione di altrettante basiliche, una delle quali, sul monte degli Olivi, portò il suo nome. Morì probabilmente intorno al 330. (Avvenire)



Etimologia: Elena = la splendente, fiaccola, dal greco



Nell’iconografia, specie orientale, sant’Elena è raffigurata spesso insieme al figlio l’imperatore Costantino e ambedue posti ai lati della Croce. Perché il grande merito di Elena fu il ritrovamento della Vera Croce e di Costantino il merito di aver data libertà di culto ai cristiani, che per trecento anni erano stati perseguitati ed uccisi a causa della loro fede.
Di Elena i dati biografici sono scarsi, nacque verso la metà del III secolo forse a Drepamim in Bitinia, cittadina a cui fu dato il nome di Elenopoli da parte di Costantino, in onore della madre.
Elena discendeva da umile famiglia e secondo s. Ambrogio, esercitava l’ufficio di ‘stabularia’ cioè locandiera con stalla per gli animali e qui conobbe Costanzo Cloro ufficiale romano, che la sposò nonostante lei fosse di grado sociale inferiore, diventando così moglie ‘morganatica’.
Nel 280 ca. a Naisso in Serbia, partorì Costantino che allevò con amore; ma nel 293 il marito Costanzo divenne ‘cesare’ e per ragioni di Stato dovette sposare Teodora, figliastra dell’imperatore Massimiano Erculeo; Elena Flavia fu allontanata dalla corte e umilmente rimase nell’ombra.
Il figlio Costantino venne allevato alla corte di Diocleziano (243-313) per essere educato ad un futuro di prestigio; in virtù del nuovo sistema politico della tetrarchia, nel 305 Costanzo Cloro divenne imperatore e Costantino lo seguì in Britannia nella campagna di guerra contro i Pitti; nel 306 alla morte del padre, acclamato dai soldati ne assunse il titolo e il comando.
Divenuto imperatore, Costantino richiamò presso di sé Elena sua madre, dandole il titolo di ‘Augusta’, la ricoprì di onori, dandole libero accesso al tesoro imperiale, facendo incidere il suo nome e la sua immagine sulle monete.
Di queste prerogative Elena Flavia Augusta ne fece buon uso, beneficò generosamente persone di ogni ceto e intere città, la sua bontà arrivava in soccorso dei poveri con vesti e denaro; fece liberare molti condannati dalle carceri o dalle miniere e anche dall’esilio.
Fu donna di splendida fede e quanto abbia influito sul figlio, nell’emanazione nel 313 dell’editto di Milano che riconosceva libertà di culto al cristianesimo, non ci è dato sapere.
Ci sono due ipotesi storiche, una di Eusebio che affermava che Elena sia stata convertita al cristianesimo dal figlio Costantino e l’altra di s. Ambrogio che affermava il contrario; certamente deve essere stato così, perché Costantino ricevé il battesimo solo in punto di morte nel 337.
Ad ogni modo Elena visse esemplarmente la sua fede, nell’attuare le virtù cristiane e nel praticare le buone opere; partecipava umilmente alle funzioni religiose, a volte mischiandosi in abiti modesti tra la folla dei fedeli; spesso invitava i poveri a pranzo nel suo palazzo, servendoli con le proprie mani.
Tenne un atteggiamento prudente, quando ci fu la tragedia familiare di Costantino, il quale nel 326 fece uccidere il figlio Crispo avuto da Minervina, su istigazione della matrigna Fausta e poi la stessa sua moglie Fausta, sospettata di attentare al suo onore.
E forse proprio per questi foschi episodi che coinvolgevano il figlio Costantino, a 78 anni nel 326, Elena intraprese un pellegrinaggio penitenziale ai Luoghi Santi di Palestina.
Qui si adoperò per la costruzione delle Basiliche della Natività a Betlemme e dell’Ascensione sul Monte degli Ulivi, che Costantino poi ornò splendidamente.
La tradizione narra che Elena, salita sul Golgota per purificare quel sacro luogo dagli edifici pagani fatti costruire dai romani, scoprì la vera Croce di Cristo, perché il cadavere di un uomo messo a giacere su di essa ritornò miracolosamente in vita.
Questo episodio leggendario è stato raffigurato da tanti artisti, ma i più noti sono i dipinti nella Basilica di Santa Croce in Gerusalemme di Roma e nel famoso ciclo di S. Francesco ad Arezzo di Piero della Francesca.
Insieme alla Croce furono ritrovati anche tre chiodi, i quali furono donati al figlio Costantino, forgiandone uno nel morso del suo cavallo e un altro incastonato all’interno della famosa Corona Ferrea, conservata nel duomo di Monza.
L’intento di Elena era quello di consigliare al figlio la moderazione ed indicargli che non c’è sovrano terreno che non sia sottoposto a Cristo; inoltre avrebbe indotto Costantino a costruire la Basilica dell’Anastatis, cioè della Resurrezione.
Elena morì a circa 80 anni, assistita dal figlio, verso il 329 in un luogo non identificato; il suo corpo fu però trasportato a Roma e sepolto sulla via Labicana “ai due lauri”, oggi Torpignattara; posto in un sarcofago di porfido, collocato in uno splendido mausoleo a forma circolare con cupola.
Fu da subito considerata una santa e con questo titolo fu conosciuta nei secoli successivi; i pellegrini che arrivavano a Roma non omettevano di visitare anche il sepolcro di s. Elena, situato tangente al portico d’ingresso della Basilica dei Santi Marcellino e Pietro.
Il grandioso sarcofago di porfido fu trasportato nell’XI secolo al Laterano e oggi è conservato nei Musei Vaticani. Il suo culto si diffuse largamente in Oriente e in Occidente, l’agiografo Usuardo per primo ne inserì il nome nel suo ‘Martirologio’ al 18 agosto e da lì passò nel ‘Martirologio Romano’ alla stessa data; in Oriente è venerata il 21 maggio insieme al figlio s. Costantino imperatore.
Gli strumenti della Passione da lei ritrovati, furono custoditi e venerati nella Basilica romana di S. Croce in Gerusalemme, da lei fatta costruire per tale scopo, le sue reliquie hanno avuto una storia a parte, già dopo due anni dalla sepoltura a Roma, il corpo fu trasferito a Costantinopoli e posto nel mausoleo che l’imperatore aveva preparato per sé.
Poi le notizie discordano, una prima tradizione dice che nell’840 il presbitero Teogisio dell’abbazia di Hauvilliers (Reims) trasferì le reliquie in Francia; una seconda tradizione afferma che verso il 1140 papa Innocenzo II le trasferì nella Basilica romana dell’Aracoeli e infine una terza tradizione dice che il canonico Aicardo le portò a Venezia nel 1212.
È probabile che il percorso sia stato Roma - via Labicana, poi Reims e dopo la Rivoluzione Francese le reliquie siano state definitivamente collocate nella Cappella della Confraternita di S. Croce nella chiesa di Saint Leu di Parigi; qualche reliquia deve essere giunta negli altri luoghi dell’Aracoeli a Roma e a Venezia.
S. Elena è la santa patrona di Pesaro e Ascoli Piceno, venerata con culto speciale anche in Germania, a Colonia, Treviri, Bonn e in Francia ad Elna, che in origine si chiamava “Castrum Helenae”.
Inoltre è considerata la protettrice dei fabbricanti di chiodi e di aghi; è invocata da chi cerca gli oggetti smarriti; in Russia si semina il lino nel giorno della sua festa, affinché cresca lungo come i suoi capelli.
Nel più grande tempio della cristianità, S. Pietro in Vaticano, s. Elena è ricordata con una colossale statua in marmo, posta come quelle di s. Andrea, la Veronica, s. Longino, alla base dei quattro enormi pilastri che sorreggono la cupola di Michelangelo e fanno da corona all’altare della Confessione, sotto il quale c’è la tomba dell’apostolo Pietro.


Autore: Antonio Borrelli
_______________________
Aggiunto il 4-Jun-2005
Letto da 12048 persone



HELENA
Also known as
Helen; Flavia Julia Helena Augusta
Memorial
18 August
Profile
Converted to Christianity late in life. Married Constantius Chlorus, co-regent of the western Roman empire. Mother of Constantine the Great. Her husband put her aside for a second marriage with better political connections. On his death, her son ascended to the throne, brought her home, and treated her as royalty. She used her high position and wealth in the service of her religious enthusiasm, and helped build churches throughout the empire.


At the age of 80 she led a group to the Holy Land to search for the True Cross. She and her group unearthed three crosses in 326. At the suggestion of Saint Macarius of Jerusalem, she took them to a woman afflicated with an incurable disease, and had her touch each one. One of them immediately cured her, and it was pronounced the True Cross. She built a church on the spot where the cross was found, and sent pieces to Rome and Constantinople; the Feast of the Holy Cross on 14 September celebrates the event. Thus in art, she is usually depicted holding a wooden cross.
Born
250
Died
330 of natural causes
Canonized
Pre-Congregation
Name Meaning
light; torch
Patronage
archeologists; converts; difficult marriages; divorced people; empresses; diocese of Helena, Montana
Representation
cross; cross in hand; woman, usually wearing a crown or otherwise vested as royalty, holding a cross




Saint Helena
(Greek: light)


Widow, wife of Emperor Constantius Chlorus and mother of Constantine, born probably Drepanum (Relenopolis), Bithynia, c.347; died probably there, 330. She was converted to Christianity by her son after his victory over Maxentius, and thenceforth lavished her wealth and influence on behalf of the faith. About 324 she visited Jerusalem, and from this visit arose the tradition of her discovery of the Holy Cross. She lived for some time at Rome, and her tomb is venerated in San Maria in Creli; some of her relics were transferred to the Abbey of Rautvillers, France, 849. Feast, 18 Augus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sort

프란치스칸 성인 11월17일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3회) [3]

  • 안젤라
  • 2009-11-10
  • 조회 수 154264

프란치스칸 성인 5월22일 코르시카의 성녀 율리아♬Puer Natus Est Nobis

  • 안젤라
  • 2010-05-17
  • 조회 수 133472

프란치스칸 성인 12월19일 성 아나스타시오 1세

  • 안젤라
  • 2009-12-17
  • 조회 수 133461

프란치스칸 성인 11월18일 성녀 로즈 필리핀 뒤센느

  • 안젤라
  • 2009-11-18
  • 조회 수 80528

프란치스칸 성인 이스라엘성지순례[8-1]성묘 부활 대성당,스테파노의 문,벳자타못,성녀 안나 성당,십자가의 길,성녀헬레나 경당

  • 안젤라
  • 2010-03-31
  • 조회 수 63425

프란치스칸 성인 11월 위령미사,연미사

  • 안젤라
  • 2009-11-02
  • 조회 수 60719

프란치스칸 성인 9월28일 복녀 안젤라 마리아 아스토르치(2회)

  • 안젤라
  • 2009-09-27
  • 조회 수 58594

프란치스칸 성인 12월9일 성 후안 디에고 [1]

  • 안젤라
  • 2009-12-08
  • 조회 수 57404

프란치스칸 성인 11월7일 성 윌리브로드

  • 안젤라
  • 2009-11-08
  • 조회 수 56286

프란치스칸 성인 8월18일 성녀 헬레나 황후♬Jesus Joy of Mans Desiring

  • 안젤라
  • 2010-08-15
  • 조회 수 55518

프란치스칸 성인 11월11일 성 메나스

  • 안젤라
  • 2009-11-10
  • 조회 수 52210

프란치스칸 성인 9월29일 성 가브리엘 대천사

  • 안젤라
  • 2009-09-29
  • 조회 수 50209

프란치스칸 성인 12월1일 복자 요한 베르첼리

  • 안젤라
  • 2009-11-30
  • 조회 수 43728

프란치스칸 성인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축일:8월28일)

  • 안젤라
  • 2009-08-28
  • 조회 수 42354

프란치스칸 성인 8월11일 성녀 수산나 동정 순교자♬Pange Lingua Gloilosi

  • 안젤라
  • 2010-08-10
  • 조회 수 41858

프란치스칸 성인 12월1일 복자 샤를르 드 푸코

  • 안젤라
  • 2009-11-30
  • 조회 수 40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