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기지구

 

 

 

 

 

 

 

 

 

 

                                          서약의 향기 / 이아가다

 

 

                                           님들 이시여

                                           오늘 그대들은

                                           영원을 가슴에 안았나이다.

                                           비바람 치는 날

                                           우산이 되어준 사람들의 정겨움이

 

                                           눈보라 치던 겨울날

                                           난로가 되어 가슴을 녹여주던 따스함이

                                           행여 돌아설 가

                                           채찍 되어 내리치던 아픔들이

                                           오물오물 사랑의 꽃자리가 되었나이다.

 

                                           격려와 부축으로 버팀이 되어

                                           끌고 당기며 예 까지 온 손길이 아름다워

                                           서약이 봉헌되는 제단엔

                                           온통

                                           사랑으로 피워 올린 촛불입니다.

                                           가난으로 지펴 올린 향기입니다

                                           첫 발의 걸음마가

                                           설읶은 당당함 (?) 이었을 진데

                                           도무지 알 수없는 미로에서 헤매 이고

                                           부딪쳐 멍든 가슴알이는 또 얼마였는데...

 

                                           우뚝 선 오뚜기로 다가와

                                           작음의 찬미로 서 있는 님들이시여

                                           오늘 당신은

                                           하늘의 꽃처럼 빛나기에

                                           입맞춘 십자가는 더 소중 했나이다.

 

                                           이제

                                           동트는 새벽의 호흡인양

                                           영혼의 옷 매무새를 어루만지며

                                           더 큰 출발을 시작하신 님 들이시여

 

                                           서약의 굳건함을 위하여 내딛는 걸음에

                                           주님의 무한한 축복을 기도합니다.

 

 

 

 

 

 

 

 


 

 

 

 

 

 


 

 

 

 

 

 

 

 

 

 

 

 

 

 

 

 

 


임묘순

2014.10.31 21:46:56
*.216.249.18

모두 모두 축하드립니다.  평화의 사도로 거듭나시는 분들,

주님은총 가득 하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367 많은 기도 부탁합니다. [2] 김승현 2015-06-19 6770
366 형제회 의 날 -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 이순자 2015-06-04 6241
365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이옥효 마리아 회원 선종 [1] 김계자 2015-06-03 6787
364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연례 피정 file 김계자 2015-05-20 6691
363 머리에 재를 얹고... [1] 이순자 2015-02-27 6704
362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연례 회의 file 김계자 2015-01-28 9304
361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 연례회의 이순자 2015-01-27 6255
360 대림의 밤 이순자 2014-12-20 6905
»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 유기,종신 서약식 및 연례피정 [1] 이순자 2014-10-17 8563
358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나옥례 카타리나 회원 선종 김계자 2014-10-14 6502
357 광명프란치스코형제회 박금자 로사 회원선종 안혜경 2014-10-05 6216
356 즐거운 한가위 되십시오 ~ 김환택 2014-09-03 6313
355 용인 프란치스코형제회 김춘자(로 사) 회원 선종 김계자 2014-08-25 6656
354 안양형제회 김노선(젬마) 회원 선종 강인택 2014-08-16 6714
353 포루치운쿨라의 천사들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 미사 이순자 2014-08-05 6642
352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 은경축 행사 이순자 2014-05-30 7215
351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연례 피정과 은경축 축하 미사 봉헌 file 김계자 2014-04-28 8770
350 용인 프란치스코 형제회 샛강 살리기 행사 file 김계자 2014-04-28 6313
349 평택 파스칼 형제회 "종창헌 대건안드레아" 선종 김승현 2014-03-30 6528
348 용인 프란치스코형제회 권선옥(데레사) 회원 선종 [1] 김계자 2014-03-24 8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