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기지구

아이고 어려워라!

조회 수 8075 추천 수 0 2010.02.04 09:36:28
2010년 2월 4일 마르 6,7-13



"아이고 어려워라!"



오늘 복음말씀은 프란치스칸들에게는 매우 낯익은 말씀이다.

성 프란치스코가 마티아 사도 축일에 들은 마태오 복음 말씀과 같은 내용이기 때문이다.

프란치스코는 이 말씀을 듣고 무릎을 치며 기뻐하였다.

"이것이 내가 바라던 바다. 이것이 내가 원하던 것이다.

이것이 내가 온 정성을 기울여 하고 싶어하던 바다."

프란치스코는 이 말씀을 듣고 이렇게 기뻐하였지만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너무 어려운 말씀이다.



문자 그대로 살아가기에는 용기가 없는 것일까?

의식주의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평신도들에게

오늘 말씀은 복음이라기 보다 오히려 억압같이 느껴진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모두다 이렇게 무소유인채 살아야 하는가?

현실적으로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고 말할 수도 없다.



어떻게 이 말씀을 복음으로 받아들여야 하는가?

예수께서 말씀하신 이 가혹하리만치 철저한 가난의 삶을 살아야 하는 대상은

그분의 제자들이다.

곧 예수를 살아야 하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세례를 받은 사람은 하느님의 자여요 예수님의 제자 아닌 사람은 없으니

이렇게 철저하게 살라하시면 평신도인 우리들은 조금 곤란하다.



그렇다면 평신도들에게 이 말씀이 왜 복음인가?

먼저 제자들이 그런 삶을 살도록 도와주어야 하는 의무가 평신도들에게 있다.

사제들이 이런 삶을 살도록 배려하고 가난한 삶의 동행이 되어주어야 한다.



두번째로 소유하려하거나 지배하려하는 마음을 비워내는 일,

그것이다.

실제로 집착하지 않고 남을 섬기려 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것은

겉옷을 가난한 차림으로 입고 있는 일보다 더 큰 가난의 행위이다.

내 옆에 있는 사람을 섬기는 일,

물론 뻔히 다 알고 있는 사람, 그가 어느 정도의 사람인지를 너무나 잘 알고 있는데

그를 섬기는 일이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 내적 가난의 삶이 우리를 자유롭게 한다는 것을

오늘 복음은 말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을 집착하지 않고 자유롭게 해 주는 일이다.

정말 쉽지 않다.

여기에는 온전한 믿음이 필요한 것이고 서로에게 충실함이 변하지 않아야 한다.

가난의 행위가 단순히 겉으로 드러나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음을 되새겨 본다.



내적으로 가난하게 살려는 사람은

외적인 가난이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외적인 가난은 자기를 치장하는 겉옷을 벗고 이웃을 향한 마음의 발로에서 나오기 때문에

나눔으로 이어진다.



예수님의 가난하게 살라는 오늘 말씀으로

복음을 전파하는 모든 그리스도 신자들의 내외적 태도에 대한 요구가

얼마나 철저한지를 묵상해보지 않을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167 회칙학교 개강식 . 평화의 기도 미사 [1] 엘리사벳 2010-03-11 8860
166 - 경기지구 연례총회 1 - [5] 아가다 2010-03-08 9624
165 -경기지구 연례총회 2 - 아가다 2010-03-08 8154
164 -경기지구 연례총회 3 - [4] 아가다 2010-03-08 8416
163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김연아- [1] 아가다 2010-02-27 8466
162 2010.3월 경기지구 평화의기도 모임 [6] 아가다 2010-02-25 8996
161 - 작은형제회 관구장님과의 만남 - [1] 아가다 2010-02-24 9669
160 -당신은 사랑 받기위해 태어난 사람- [4] 아가다 2010-02-22 9767
159 정자꽃뫼구역 피정 file [3] 스테파노 2010-02-20 9606
158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천주교 연대성명서 sanctus 2010-02-20 8089
157 2010년도 경기지구 재속프란치스코회 회칙학교 [1] 엘리사벳 2010-02-17 8369
156 즐거운 설 명절 되십시오~ 스테파노 2010-02-12 7735
155 세라핌적 사부의 눈으로--- file [4] 프란치스코 2010-02-04 9545
154 -立春 -펌 [2] 아가다 2010-02-04 8727
» 아이고 어려워라! 가타리나 2010-02-04 8075
152 예수님께서 못하시는 것이 있다? -마르 6,1-6 [1] 가타리나 2010-02-03 8606
151 봉헌생활의 날 [1] 가타리나 2010-02-02 8835
150 K형제회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던 이유 [1] 우리나라 2010-01-14 9192
149 평화의 기도 모임 공지사항 관리자 2010-01-11 7871
148 눈 내린 후 ...(2010.1.4) [2] 아가다 2010-01-06 9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