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기지구

봉헌생활의 날

조회 수 8859 추천 수 0 2010.02.02 09:25:40
2010년 2월 2일 루카 2,22-40

“봉헌생활의 날”



아기 예수님이 모세의 율법에 따라 주님께 봉헌되었다.

예수님의 부모님은 율법에 충실한 분이었고

자기 형편에 따라 가난한 이들이 바칠 수 있는 비둘기를 제물로 바쳤다.

봉헌은 자기 의지를 포기하고 봉헌을 받아들이는 이의 의지대로 살고자 하는 원의이다.



교회는 매년 2월 2일을 봉헌생활의 날로 정했다.

예전에는 축성생활의 날이라 했는데

주님께 온전히 자신을 봉헌하는 수도자들의 삶을

더 의미깊게 하려는 뜻에서 봉헌생활로 바꾸었으리라 본다.



그러나 수도자들의 봉헌생활은 하느님께서 축성해주시는 생활이기에

축성의 의미가 없어진 것은 아니다.



교회 내에는 교계제도와 함께 많은 영적 그룹들이 있어

교회의 보이지 않은 보화를 일궈왔다.

한국 교회는 수도회와 교계 중심의 비율이 비슷한 다른 나라와 달리

매우 교계적이다.

이는 일사불란한 사목과 일목요연한 교구 행정, 신자들의 일원화에 매우 큰 도움이 된다.

교구는 특성상 사목중심일 수밖에 없다.

사목중심일 수밖에 없는 교회를 수도회의 많은 영성들이

교구와 신자들에게 영적인 살을 붙이고

신앙을 융통성 있게 접목하고 다양한 변화들을 시도할 수 있게 해준다.

무엇보다도 주님의 영의 움직임을 어떻게 느끼고 들여다 볼 수 있는지를 깨닫게 해준다.



그런 의미에서 수도회의 구성원들인 수도자의 삶은

교회의 보화이며 보이지 않는 영적인 힘이며 갈망의 비전이다.

물론 모든 수도자들이 모두 영성적이라거나 영성적이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수도자들의 삶이 바로 이 시대의 가장 합당한

하느님 나라의 보이는 표징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봉헌생활의 날에

수도회의 영성적 삶을 본받고자 하는 많은 3회원들의 삶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세속에 살면서 세속의 부딪침을 순화시키며 하느님께 서약으로 자신을 봉헌하는 사람들.

수도자들의 봉헌과는 다를 수 있으나 영적인 의미에서는 꼭 다르다고 말 할 수 없는 삶이

바로 재속 3회원들의 삶이다.



봉헌은 자기 의지의 포기가 선행되어야 하고

자기 의지의 포기는 주님의 의지대로 살아가는 것을 의미하기에

오히려 수도자들보다 더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는 삶일 수도 있다.

무늬만 봉헌생활을 입고 있지 않기 위해

부단한 자기 성찰과 영적인 유대를 지속해야 하는 재속3회원들의 봉헌 의지는

조금씩이라도 교회 쇄신에 이바지 할 것이다.



아직 영이 덜 자라 서투를지라도 결코 함부로 판단할 수 없는 신성함이

바로 재속 3회원들의 삶이다.

영으로 행복할 수 있음을 믿고 기꺼이 자신을 주님께 내놓은 사람들.

때론 무엇하나 교회를 위해 획기적인 것을 내놓지 않는다고 질책을 받을지라도

현존 자체로도 귀한 존재라 생각한다.



평신도들이 완덕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선포하게 된 것은

어쩌면 재속3회원들의 삶이 그 증거가 되었기 때문일 수 있다.

현대에도 재속3회원들의 숨은 봉사와 교회 사랑은 평신도들이 어떻게 영성생활을 하는지,

어떻게 세속에서도 봉헌생활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표징이 될 것이다.



교회의 쇄신은 언제든지 아래로부터 시작될 때

그 꽃과 열매를 맺었던 것을 생각하면

평신도 재속3회원들의 삶은 내적으로는 영으로 굳건해야 하고

외적으로는 보이는 표징이 되어야 함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바꿔 말하면 하느님께서는 바로 재속3회원들을 이 시대에 초대 하셨고

당신의 협력자로 끊임 없이 기다리고 계신다.

세실리아

2010.02.27 19:55:52
*.199.148.193

재속 3회에 대해서 너무 잘 말씀해 주시고 계시네요....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167 회칙학교 개강식 . 평화의 기도 미사 [1] 엘리사벳 2010-03-11 8895
166 - 경기지구 연례총회 1 - [5] 아가다 2010-03-08 9755
165 -경기지구 연례총회 2 - 아가다 2010-03-08 8216
164 -경기지구 연례총회 3 - [4] 아가다 2010-03-08 8433
163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김연아- [1] 아가다 2010-02-27 8490
162 2010.3월 경기지구 평화의기도 모임 [6] 아가다 2010-02-25 9064
161 - 작은형제회 관구장님과의 만남 - [1] 아가다 2010-02-24 9702
160 -당신은 사랑 받기위해 태어난 사람- [4] 아가다 2010-02-22 9827
159 정자꽃뫼구역 피정 file [3] 스테파노 2010-02-20 9632
158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천주교 연대성명서 sanctus 2010-02-20 8105
157 2010년도 경기지구 재속프란치스코회 회칙학교 [1] 엘리사벳 2010-02-17 8396
156 즐거운 설 명절 되십시오~ 스테파노 2010-02-12 7756
155 세라핌적 사부의 눈으로--- file [4] 프란치스코 2010-02-04 9639
154 -立春 -펌 [2] 아가다 2010-02-04 8746
153 아이고 어려워라! 가타리나 2010-02-04 8108
152 예수님께서 못하시는 것이 있다? -마르 6,1-6 [1] 가타리나 2010-02-03 8630
» 봉헌생활의 날 [1] 가타리나 2010-02-02 8859
150 K형제회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던 이유 [1] 우리나라 2010-01-14 9214
149 평화의 기도 모임 공지사항 관리자 2010-01-11 7896
148 눈 내린 후 ...(2010.1.4) [2] 아가다 2010-01-06 9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