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기지구

-사랑은 나무와 같다/이 해인-

조회 수 8746 추천 수 0 2010.03.11 18:35:53











      사랑은 나무와 같다 - 이해인



      끊임없이 물을 주어야 살아갈 수 있는게 나무이며,
      그것은 사랑이기도 하다.


      척박한 사막의 땅에서도 나무는 물이 있어야 한다.
      뜨거운 태양 아래서도 한그루의 나무는
      오랜 고통과 질식을 견디어 내며 물을 기다린다.


      자신의 내면에 자신이 포용할수 있는 한계에까지
      물을 담아 조금씩 조금씩 아끼고 아끼며,
      하늘이 가져다 줄 물을 기다리는 것이다.


      그러하기에 사랑은 기다림이기도 하다.
      묵묵히 한줄기 비를 기다리는 사막의 나무처럼
      많은 말이 필요하지 않은 것도 사랑이다.


      늦은 저녁 쓰러져 가는 초가집이지만
      작은 소반에 한두가지 반찬을 준비하고,
      행여나 밥이 식을 까 보아
      아래목 이불속에 밥주발을 덮어 놓은
      아낙의 촛불넘어 흔들거림에서 사랑이 느껴지지 않는가.


      한마디의 말도 필요없는 다소곳한 기다림에서
      진하고 격렬한 사랑은 아니지만
      잔잔하게 흐르며 조금씩 스며드는
      나무의 사랑을 읽을 수 있다.


      사랑은 나무와 같다.
      끊임없이 물을 주어야 살 수 있는 나무와 같이
      부족하지 않은 물을 주어야만 한다.


      관심과 흥미라 불리우는 사랑의 물은
      하루라고 쉬어서 되는 것이 아니다.
      하루의 목마름은
      하나의 시든 잎을 만드는 것과 같이
      하루의 무관심은
      하나의 실망을 가져다 주게 되는 것이다.


      사랑은 나무와 같다.
      너무많은 물을 주게되면 나무의 뿌리가 썩는 것처럼,
      너무 많은 관심은 간섭이 되어
      의부증이나 의처증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나무가 움직여 자리를 옮기면
      쉽게 시들고 힘이 없어 비틀거리는 것 처럼
      사랑의 자리를 옮기면
      쉽게 시들고 쉽게 비틀거리게 되기 마련이다.


      옮겨진 나무에는 더욱 많은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하 듯
      옮겨진 사랑에는 작은 상처 하나에도
      더 많은 관심을 보여야만 한다.


      때때로 오랜 가뭄을 묵묵히 견디어 내는 나무와 같이
      심한 갈증이 온다 하더라도
      묵묵히 견디어 내야 할 때도 있다.


      때때로 심한 바람에 온몸이 흔들린다 하더라도
      깊게 뿌리내린 나무와 같이
      묵묵히 견디어 내야 할 때도 있다.


      오래도록 참을 수 있는 기다림과
      끊임없는 관심의 두가지를
      모두 가져야만 하는 나무.


      그리하여 사랑은
      바로 나무 같지 아니한가.


















힐라리아

2010.03.17 11:38:47
*.134.232.248

오래도록 참을 수 있는 기다림과

끊임없는 관심의 두가지를

모두 가져야만 하는 나무....

더도 덜도 말고 나무와 같은 사랑을 하며...

더도 덜도 말고 나무와 같은 사랑을 받으며 살아갈 수 있다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sort
187 구원의 빛으로 오시는 아기 예수님 대건안드레아 2010-12-25 7780
186 경기지구 19차 연례회의 file 송세숙 2013-02-25 7776
185 반영... agatha 2010-07-28 7761
184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입회식 이순자 2012-09-25 7760
183 2010년 정평창보 여름체험 재안내 file 관리자 2010-06-17 7760
182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시국미사 알림 관리자 2010-04-28 7760
181 2012. 경기지구 유기. 종신 서약식 - 2 file 송세숙 2012-11-17 7740
180 [re] 2008년도 유기 . 종신 서약식 일정표 [1] 세레나 2008-10-05 7733
179 용인 F. 준비형제회 / 회원선종 [1] 김계자 2012-07-13 7703
178 부활 축하 합니다~! 스테파노 2011-04-24 7701
177 양평콜베형제회 피정 및 입회,서약예절 행사 일정 미카엘 2008-09-27 7693
176 즐거운 설 명절 되십시오 ~ !! 김환택 2013-02-08 7687
175 4대강 사업 중단과 팔당 유기농지 보존을 위한 강 순례 및 생명평화 미사 file 관리자 2010-03-23 7684
1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김환택 2012-12-31 7680
173 [re] 4대강을 위한 기도 maria 2010-05-06 7671
172 안성맛세오형제회 입회식 및 지원자 환영식 file 유승덕 2013-11-29 7668
171 버리면 가벼워진다 대건안드레아 2011-01-01 7646
170 2012 프란치스코 대축일 미사 이순자 2012-10-05 7642
169 2월 16일 과천 레오 형제회 선거총회 file 김경희 2020-02-18 7638
168 평화방송 열린특강 안내 이동임 2012-09-15 7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