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남지구

양성교사 교안작성 <라베르나>

조회 수 5187 추천 수 0 2008.02.02 19:24:37
대전지구 유기서약반 <라베르나>

작성자 : 김영우(시몬) ofs

제15과 재속프란치스코 회 세계역사

이과의 지도목표
1) 재속프란치스코의 기원과 기초역사를 알아본다.
2) 첫 회칙과 3회의 성장을 알아본다.
3) 세기별로 간략한 역사를 알아본다.

1) 시작 기도 : (3분)

- 고유한 방법으로 재속프란치스코 회를 이 땅에 세우신주님 ! 당신의 아들이요 기쁨인 성 프란치스코를 부르시고 당신께 응답하게 해주셨으니 감사드리나이다..우리는 사부 프란치스코가 창설한 재속프란치스코회에서 사랑의 완덕을 향한 복음생활을 실천하고 있나이다. 800년의 역사를 지닌 재속프란치스코 회 역사를 보면서 프란치스칸 영적유산의 후손으로서 교회와 사회에서 당신을 돕고자 하오니 축복하여주소서

2) 인사. : (5분)

- 먼저 출석을 부른다.
- 필요 하다면 친교의 시간을 조금 갖는다.

3) 도입 ; (2분)

- 지난달이 배운 제14 과에 대한 학습을 상기하며 몇 가지 질문을 한다.
- 주제제시 : 재속프란치스코 회 세계역사.
- 재속프란치스코회의 세계역사를 알아보는 일은 귀중한 유산을 받는 것과 같다. 선배들의 역 사를 알아보고 오늘의 나를 발견하는 계기를 마련하자.

4) 본론 : (40분)

1) 재속프란치스코의 기원과 초기 형제들.

-.재속프란치스코회는 많은 평신도들이 프란치스코와 그의 동료들이 복음적 생활을 따르고자 한데서 비록 된다. 초기형제들은 ‘회계 자들의 회’로 불리면서 프란치스코의 모범을 따라 회개생활을 지속해나갔다.
-토마스 첼라노는 “귀족이건 천민이건 성직자이건 평신도이건 많은 사람들이 거룩한 영광에 힘입어 프란치스코의 가르침과 이끌음으로 영원한 영신전쟁을 치르려고 그에게 오기 시작하였다”(1첼라노37)1)라고 전한다. 여러분들의 영혼을 구하기 위하여 무엇을 하면 좋을 련지 알려드리겟습니다.(잔꽃송이16, : 1첼라노59참조))
-세상을 떠나는 수도공동체 생활을 하지 않고도 회개생활을 하게 되었다 이것이 바로 재속 프란치스코회의 기원이다. 초기형제들은 프란치스코의 지도아래 회개생활을 지속해나갔다(세 동료54))

2) 법적인 첫 회칙

- 1221년 프란치스코를 따르는 회개 자들은 첫 법적인 회칙을 갖게 되었다. 일명 우골리노 회칙이라 부르는 생활지침이다. 초기형제들은 교회에 순명하면서 복음적 이상을 실현하는 회개생활을 하였다. 명칭은 ‘프란치스코 3회로 바뀌게 된다. 당시 회개생활을 하는 도미니코3회)와의 구분이 필요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법적인 첫 회칙에 의해 입회한 첫 번째 회원은 포기본지의 복자 루케치오 부부이다.
-이들은 교회에 순명하면서 그레치오에서 프란치스코의 설교를 들은 많은 부인들이 집에서 동정서원을 발했으며 수도복을 입었다 각각 그들의삶은 단식과 기도로 육신을 다스리고 주님을 섬겨온 수도자요 성인들의 삶으로 비쳤을 정도이다(페전34참조))

3) 프란치스코와 3회

-13세기의 말 회개회의 형제들은 유럽에서 급성장하였다. 교회는 보편적인 회칙의 필요성으로 1289년 니콜라오4세 회칙이라 부르는 ‘산에서’칙서로 회칙을 반포하였다. 초기부터 동정과 공동체생활의 움직임은 수도생활 공동체로 형성되어 1323년 교황은 니콜라오4세 회칙으로 수도생활을 하는 율수3회를 인준하였다.

4) 14세기 재속프란치스칸들

-14세기는 서방교회의 분리와 교회의 이단에 대한 강력한 제재 등의 영향으로 3회가 침체되기도 했으나. 재속3회는 공적업무나 자선활동을 통해 좋은 모범을 보였다 이때 율수3회와의 혼돈을 피해 ‘프린치스코 재속3회로 부르게되었다.

5) 15세기의 재속프란치스칸들.

-15세기는 새로운 발전의 시기였다.. 특히1회의 옵세르반테스 운동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13-15세기에 3회는 많은 성인성녀들이 배출되기도 했다(성인12명 복자26명)
- 1431년이후 교황은 재속3회를 불신했다.)
6) 16세기의 재속프란치스칸들.

-16세기는 이태리의 문화부흥)과 프로테스탄트) 영향으로 3회가 쇠퇴하기도 했으나 다른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는 3회에 대해 열광적이기도 했다 3회원들의 의복은 수도복을 벗고 스카풀라와 띠로 대치되었다.

7) 17세기의 재속프란치스칸들.

-17세기에 들어서 재속3회는 유럽의 프로테스탄트운동의 쇠퇴와 1회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새로운 도약기를 맞게 되었다. 이시기에 많은 재속3회 성인들이 배출되었지만 3회정신은 희박한 경우가 많았다.
.
8) 18세기의 재속프란치스칸들.

-18세기 중엽부터 유럽각국의 수도회탄압 정책으로 재속3회는 시련을 맞게 된다. 이런 시련은 교구성직자의도움이나 박해를 피한 1회수도자들의 도움과 옵세르반테스와 카푸친의 도움으로 조직이 재정비된다.
-오스트리아 제국주의로부터 시작 되였다. 1776년 오스트리아 요셉2세는 왕권보호주의)

9) 19세기의 재속프란치스칸들.

-19세기에 들어서 3회는 시련을 통한 정화와 1회의 회복, 당시 사상가들이 프란치스코에 대한 관심 등으로 놀랄만한 발전을 한다. 레오13세는 많은 이들이 재속3회원이 되길 바라며 회칙을 개정하였다. 그동안 600여 년간 지속해왔던 재속3회의 회칙을 칙서로 1883년 에 새 회칙을 공포하였다 <자비로우신 하느님의아들‘>이다.
비오9세(1846-1878년)부터 요한23세(1988-1963년)가 모두재속 3회원이다

10) 변화의 물결과 바오로6세 회칙.

-20세기의 3회는 교회내의 각종 액쑌 단체의 등장으로 쇠퇴하였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1회의 네 가족 수도회는 재속3회도 현대교회에 맞는 회칙의 개정작업을 시작하였고 1978년 6월 24일 바오로6세의 인준으로 현재회칙이 공포되었다.
교황바오로6세는 창립자의 성 프란치스코의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편지”를 회칙의 머리말로 3장26조의 새 회칙을 반포하였다.

5) 종합

1) 초기형제들의 이상은 프란치스코처럼 복음의 이상을 살려는 회개 자들의 모임 이였다. 이들은 교회의 인준을 받은 회칙을 갖게 되면서 교회 안에 새로운 형태의 수도자적 삶을 살아왔다.
2) 교회의 역사와 1회의 역사와 함께 한재 속프란치스칸들은 시대의 여러 시련 과정 중에서도 많은 성인을 배출하였다. 재속프란치스칸들은 각 시대가 요구하는 회개의 삶으로 교회에 빛나는 회개생활을 해왔다.


6) 총정리

오늘은 이렇게 재속프란치스코회의 역사를 살펴보았다.
초기회원들의 삶의 모습에서 그리고 시간의 흐르면서 당시사회에서 필요로 했던 일을 수행해오며 또 교회 안에서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재속프란치스코회는 여기 우리 안에 우리를 통해 존재한다. 역사의 과정을 보면서 현재의 회칙 안에서 나의 성체성과 나아갈 길을 찾아야 할 것이다.
우리는 지금 후손에게 물려줄 우리의 역사를 쓰고 있다.

7) 나눔을 위한 주제<심화실천> : (5분)

1) 초창기 형제들의 삶은 나에게 어떤 영감을 주는가?
2) 역사를 보면서 현재우리가 시작해야 할 일들은 무엇이라고 여겨지는가?
3) 재속프란치스칸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이야기해보자

8) 과제물 : (3분)

1) 재속프란치스코의 역사를 요약해온다.
2) 필립비서 골로사이서 데살로니카1.2서를 읽고 묵상한 바를 적어온다.
3)신자들에게 보낸 첫째편지와 둘째편지를 써 온다.

9) 마침기도 : (2분)

-그분은 홀로 선하시고 홀로 지존하시고 그리고 홀로 거룩하시고 세세대대에 영원히 찬미 받으실만한 분이시며 축복받으실 바로 그분은 우리의 힘이시고 능력이 십니다 아멘

10) 참고문헌

<1첼라노>59 <세동료>54 <페루치아전기>34
<영성학교 강의록 /재속프란치스코 회> 김창재(다미아노)

2008년 2월 2일 토/<양성교사 연수회 교안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10 성지순례 요셉 2009-06-03 4707
9 6기 양성자학교 [2] 요셉 2009-06-02 4798
8 10월 3일 사부님 축일을 위하여... 아셀라 2008-09-21 5010
7 "축" 마산보나벤뚜라 형제회 정규형제회설립 아셀라 2008-07-16 5017
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프란치스코 2008-07-03 5124
5 경남.부산지구 구역장 연수회 개최 [1] 에스텔 2008-05-26 5100
4 마산 보나벤뚜라 준비 형제회에서는.... [1] 아셀라 2008-05-25 4969
3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하늘사랑 2008-02-25 5141
2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하늘사랑 2008-02-05 5149
» 양성교사 교안작성 &lt;라베르나&gt; 김영우 2008-02-02 5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