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경기지구

심상덕 가브리엘 형제님 장례미사

조회 수 8832 추천 수 0 2010.04.28 12:26:08
안성 형제회 심상덕 가브리엘 형제님의장례 미사에 저희 부부가 참례하였습니다.
안성 성당을 처음 가는 길이라 서둘기는 했으나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려
9시 2분전에 성당에 도착했습니다. 모든 준비를 끝내고 막 미사를 시작하기
바로 전이었습니다.

본당 주임신부님과 영보 도분도 신부님의 공동 집전으로 진행된 미사는 유가족과
신자들로 2백명은 족히 될 것 같았습니다. 미사 끝에 주임신부님의 말씀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생에서 가브리엘 형제를 다시 볼 수 없었어 슬퍼하신다면
마음껏 슬프하십시오. 그러나 형제가 차거운 땅속에 묻힌다는 것 때문에 슬프한다면
당장 치우십시오. 형제는 1년이란 세월을 하느님 나라로 가기 위하여 그 힘든 고통을
참고 견디었습니다. 이제 하느님 나라로 가셨어 편안히 계심을 우리는 믿기 때문입니다."

인간적인 정으로야 죽음에 따른 슬픔을 어찌 없을 수 있겠습니까만은 부활 신앙을
가지고 있는 우리들로써는 하느님 나라에서 영원한 안식과 다시 만날 마지막 날의 부활
에 함께하는 믿음으로 마음의 평화를 찾아야 한다는 말씀으로 받아드렸습니다.

안성 형제회 이용성 바오로 회장님을 비롯한 회원들 여러분이 함께하셨는데 미사후 바로
장지로 모두 떠났어 회장님만 인사했습니다. 또 성거산 수도원의 맛세오 수사님이 계셨어
인사도 하였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잠시 안법고등학교를 둘러 보러 가는 길에 우리 회원이셨던 자매님 한 분을
만났는데 심 가브리엘 형제님이 겸손하고 평화로우심이 마치 성인 같으셨다는 이야기를 하셨
습니다. 우리가 희망하는 재속프란치스칸의 바람직한 삶의 모습을 남기셨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주님, 당신의 자비로 심 가브리엘이 천국에 들어가게 하여 주소서.
우리 사부 성 프란치스코여! 심 가브리엘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성녀 글라라여! 심 가브리엘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모든 프란치스코회 성인들이여! 심 가브리엘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안양 형제회 이 우용 비오

힐라리아

2010.05.17 15:50:49
*.131.234.206

하느님나라에 들어가시려 일년여동안을 힘든 고통중에 계셨으니 하느님나라에서는 편안하시리라 믿습니다.이생에서 가브리엘 형제님을 다시 볼수 없음을 슬퍼하기보다 부활때에 반가운 만남을 기다리겠습니다...가브리엘형제님의 겸손하시고 편안한 미소를 기억하며!!!

데레사

2010.05.17 15:50:49
*.226.202.21

하느님!! 가브리엘 형제님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영원한 축복을 허락해 주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이름 날짜 조회 수
187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생명미사 봉헌 관리자 2010-05-04 7440
186 [re] 4대강을 위한 기도 maria 2010-05-06 7219
185 -오월의 시- 아가다 2010-05-04 7653
184 세라핌적 사부의 눈으로--- file [1] 프란치스코 2010-05-04 9266
183 경기지구 재속 프란치스코회 돗자리모임 엘리사벳 2010-04-29 7732
182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시국미사 알림 관리자 2010-04-28 7380
» 심상덕 가브리엘 형제님 장례미사 [2] 비오 2010-04-28 8832
180 기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안드레아 2010-04-26 7719
179 심상덕 가브리엘님 선종- 안성형제회 전 회장 [5] 스테파노 2010-04-24 8920
178 [re] 심상덕 가브리엘님 안성형제회 전 회장님 장례 안내 [1] 스테파노 2010-04-24 8747
177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서명운동 협조 file 관리자 2010-04-21 7117
176 2010,4 월 평화의기도+회칙학교 아가다 2010-04-14 7746
175 주님의 부활을 축하드립니다!!! file 스테파노 2010-04-03 7853
174 정평창보 생태영성학교 안내 file 관리자 2010-03-31 7679
173 4대강 사업 중단과 팔당 유기농지 보존을 위한 강 순례 및 생명평화 미사 file 관리자 2010-03-23 7209
172 수원 프란치스코 형제회 김용재 안드레아입니다 [6] 안드레아 2010-03-18 9263
171 세라핌적 사부의 눈으로--- file [4] 프란치스코 2010-03-16 9274
170 2010.3월 평화의기도 모임+회칙학교 개강미사 [1] 아가다 2010-03-15 8974
169 감사합니다. 클레멘스 2010-03-15 7499
168 -사랑은 나무와 같다/이 해인- [1] 아가다 2010-03-11 8235